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단편 나홀로

2019.03.11 08:2103.11

 

 

아침에 눈을 뜬 남자는

자신의 방 천장 대신

높고 고요한 하늘과 마주쳤습니다.

 

주위를 둘러본 남자는

전쟁이 휩쓸고 간 듯

쑥대밭이 된 마을의 풍경을 보았습니다.

 

남자는

아내와 자식들의 이름을 외쳤지만

죽음처럼 고요한 적막뿐

폐허가 된 마을에는

사람 코빼기 하나 보이지 않았습니다.

 

도대체 어떻게 된 일일까…

 

불안해 어쩔 줄 모르던 남자는

사라진 가족들과 이웃을 찾아

옆 마을로 향했습니다.

 

하지만

남자가 도착한 옆 마을도

폐허의 잔재만 남아있을 뿐

어떻게 된 상황인지 알려줄 사람은

남아있지 않았습니다.

 

남자는 다른 마을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하지만 도착한 그곳 또한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다음 마을도…

그다음다음 마을도…

 

남자는

마치 세상에 홀로 남겨진 듯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흔하던 새소리 하나 들리지 않았고

생명의 신호를 알리는 조짐조차

보이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남자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계속 나아갔습니다.

 

그렇게

한참을 길 위에서 떠돌아다니던 남자는

저 멀리 지평선 위로

우뚝 솟은 성을 발견했습니다.

 

남자는

혹시나 하는 마음에

성을 향해 달렸습니다.

 

하지만

그곳에 도착한 남자는

가슴 깊은 곳으로부터 올라오는 절망감에 그만

자리에 주저앉고 말았습니다.

 

얼마 전까지만 해도 멀쩡해 보이던 성은

그 흔적만을 남긴 채

사라지고 없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남자는

자신이 다른 성과 착각한 게 아닌가

주위를 둘러보았지만

남자가 보았던 그 성이 있던 자리가

틀림없었습니다.

 

순간

무시무시한 생각이

남자의 머릿속에 스쳐 지나갔습니다.

 

하지만

자신의 생각을 확신하지 못한 남자는

자리에 서서 상황을 지켜보기로 했습니다.

 

잠시 후

세찬 바람과 함께

굵은 빗방울이 쏟아지기 시작하자

남자는 자신의 생각이 맞았음을 확신했습니다.

 

하지만

때는 이미 늦었습니다.

 

거칠게 몰아치는 바람은

괴물 같은 힘으로 남자를 낚아채더니

저 높은 하늘로 남자를 날려버렸습니다.

 

남자는

줄곧 태풍의 한가운데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그곳은

태풍의 눈이었습니다.

 

 

 

https://youtu.be/afDRCV4FF5c

댓글 0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공지 2019년 독자우수단편 심사위원 명단 mirror 2019.02.26 0
공지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0
2465 단편 다층구조로 감싸인 입체적 거래의 위험성에 대하여 우르술라 2019.03.25 0
2464 단편 스타 조성제 2019.03.25 0
2463 단편 목숨줄 좀 주시겠어요 차원의소녀 2019.03.23 0
2462 단편 시간을 접으며 김성호 2019.03.16 0
단편 나홀로 바젤 2019.03.11 0
2460 단편 상인의 딸 바젤 2019.03.11 0
2459 단편 네 이름을 말하라 노말시티 2019.03.05 0
2458 단편 백일몽 (1~20) yohjison 2019.03.01 0
2457 단편 보고 있다 Insanebane 2019.02.28 0
2456 단편 C 김성호 2019.02.26 0
2455 단편 쓰레기 줍는 남자 김성호 2019.02.26 0
2454 단편 차별금지법 김성호 2019.02.26 0
2453 단편 소설가의 소설가의 소설가의 문그린 2019.02.25 0
2452 단편 적멸(寂滅)의 경계에서 우르술라 2019.02.24 0
2451 단편 껍데기의 기만 yohjison 2019.02.23 0
2450 단편 바벨의 도서관은 수평으로 무한해야 한다  yohjison 2019.02.23 0
2449 단편 하나님 아버지 복되신 동정 록모노 2019.02.22 0
2448 단편 채유정 진정현 2019.02.20 3
2447 단편 하늘을 달리다 바젤 2019.02.18 0
2446 단편 농장의 아이들 바젤 2019.02.18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6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