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단편 신의 얼굴

2019.01.15 23:1201.15

 

 

어둠 속에서 한 무리의 횃불이 다가오는 걸 본 남자는

마을 어귀에 위치한 호수를 향해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남자가 소년이었을 시절

남자는 마을 또래의 소년들에게서

호수를 헤엄쳐 건너기를 강요받았습니다.

 

 

남자는 수영을 잘 하지 못했지만

용기를 시험받는 그 자리에서 도망친다면

겁쟁이로 몰려 괴롭힐 당할 것이라고 생각해

호수로 뛰어들었습니다.

 

 

하지만

호수의 절반을 건넜을 때

남자의 기력이 바닥났습니다.

 

 

시체처럼 뻣뻣해진 두 다리는

도무지 움직일 생각이 없었습니다.

 

 

결국

남자는 차가운 호수의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습니다.

 

 

지상의 빛을 등지고 천천히 추락하던 남자는

깊고 어두운 호수의 바닥에서

은은히 빛나는 둥글고 허연 무언가를 보았습니다.

 

 

그것은 남자와의 거리가 좁혀질수록

점점 형태를 갖추기 시작하더니

마침내 그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그것은 사람의 얼굴이었습니다.

 

 

시체처럼 창백한 그 얼굴은

남자를 뚫어지게 쳐다보고 있었습니다.

 

 

그때

남자는 누군가의 손에 이끌려

다시 지상으로 떠올랐습니다.

 

 

남자가 수면에서 모습을 감추자

마을의 아이들이 근처의 어부에게

도움을 청한 것이었습니다.

 

 

남자는 점점 멀어지는 어둠 속의 창백한 얼굴을 보며

그것은 신의 얼굴이 틀림없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사건 이후

남자는 시련이 닥칠 때마다

호수에 뛰어들어 신을 찾았습니다.

 

 

신은 굳게 다문 입으로

그를 빤히 쳐다볼 뿐이었지만

남자는 그것만으로도 큰 위안을 얻고 떠났습니다.

 

 

그리고

남자는 마지막으로 다시 한번

호수에 뛰어들어 신의 얼굴을 찾았습니다.

 

 

한참을 호수 밑으로 헤엄쳐 내려간 남자는

멀리서 자신을 뚫어져라 쳐다보는 신의 얼굴이 보이자

절실한 마음으로 기도하며 다가갔습니다.

 

 

제발 지금 처한 상황에서

빠져나올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하지만

신은 침묵했습니다.

 

 

신에게서 아무 대답도 얻지 못한 남자는

더욱 절실한 마음으로 기도하며

신에게 가까이 다가갔습니다.

 

 

하지만

처음으로 가까이서 본 신의 얼굴에

남자는 머리털이 쭈뼛 곤두섰습니다.

 

 

그것은 신의 얼굴이 아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다시 지상으로 헤엄쳐 올라간 남자는

횃불을 들고 자신을 쫓아온 마을 사람들과 마주쳤습니다.

 

 

남자는 호수의 바닥에서 본 그 얼굴이

머릿속에 떠올랐습니다.

 

 

그 얼굴은 살인자의 얼굴이 틀림없었습니다.

 

 

그것은 호수에 가라앉은 거울에 비친

자신의 얼굴이었습니다.

 

 

 

 

 

 

 

 

 

 

 

 

 

 

 

 

 

 

댓글 0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공지 2019년 독자우수단편 심사위원 명단 mirror 2019.02.26 0
공지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0
2445 단편 응시 yohjison 2019.02.18 0
2444 단편 마지막 러다이트 돌로레스클레이븐 2019.02.14 0
2443 단편 퍼피 발렌타인 노말시티 2019.02.14 0
2442 단편 전자강아지 돌로레스클레이븐 2019.02.11 0
2441 단편 개꿈 yohjison 2019.02.06 0
2440 단편 달밤의 성터에서 바젤 2019.02.06 0
2439 단편 녹슨 검 바젤 2019.02.03 0
2438 단편 사카포카 씨의 모험 yohjison 2019.02.03 0
2437 단편 사랑을 쫓는 마지막 밤 bluespy 2019.02.01 0
2436 단편 빛나는 보석들 바젤 2019.01.30 0
2435 단편 얼굴 가죽들 바젤 2019.01.26 0
2434 단편 국왕의 호위병 바젤 2019.01.23 0
단편 신의 얼굴 바젤 2019.01.15 0
2432 단편 꼬리가 없는 하얀 요호(妖狐) 설화 바보마녀 2019.01.14 0
2431 단편 죄책 김성호 2019.01.10 0
2430 단편 이쪽이세요 김성호 2019.01.10 0
2429 단편 물의 정령 의심주의자 2019.01.07 0
2428 단편 팔카르 로엔다임 노말시티 2019.01.02 0
2427 단편 최후의 다이브 바보마녀 2018.12.23 0
2426 단편 불꽃축제 바젤 2018.12.23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6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