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독자 우수 단편 규정

1. 퍼온 글이나 번역 작품은 심사에서 제외합니다.
거울 우수 독자 단편 선정에 있어서의 변함없는 규칙입니다.

1-2. 작든 크든, 수상경력이 있는 글은 심사에서 제외합니다.
가장 큰 이유는, 이미 수상경력이 있는 글의 경우 비평을 충분히 많이 받았으리라 여겨지기 때문입니다. 또한 수상작으로 선정한 이들의 견해를 존중하고자 하는 입장이기도 합니다. 독자들께서는 다른 곳에서 수상경력이 있다는 글을 보시면 그 공모전이나 상의 성향을 파악하시는데 도움이 되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2. 분량 - 원고지 150매 이하(원고지 150매 초과의 경우 제외)
분량 하한선을 없앴습니다.
다만 분량상 원고지 150매 이상으로 중편 혹은 장편에 해당하는 글이나 연작 소설의 일부분에 해당하는 글은 '독자 중/장편게시판'에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단편심사단은 단편의 범주에 넣을 수 있는 글만 심사 대상으로 합니다.

3. 심사대상 선택권
만약 독자단편 심사단의 평을 받고 싶지 않으신 분들은 글의 제목에 [심사제외] 라는 표시를 더해 주십시오. 여러 번 독자 단편 게시판에 글을 올리시는 분들 중에는 아무래도 단편 심사단의 판단 기준이 납득이 가지 않으시는 분도 계실 수 있으며, 자신의 글의 심사를 맡기기에는 심사단이 미덥지 못한 분도 계실 것입니다. 혹은 독자들에게 읽히고 싶기는 하지만 심사평을 받을 마음의 준비는 되지 않았다 하는 분도 계실지 모릅니다. 그런 경우에 [심사제외]의 표시를 달아 주신다면 심사단은 그 글에 대한 아무런 논평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단지 [심사제외]의 글에 대해서는 독자 우수 단편의 선정 대상에서도 제외됨을 알려 드립니다.  
mirror
댓글 4
  • No Profile
    니트여우 11.10.12 22:45 댓글 수정 삭제
    규정에 맞지 않은 분량의 글은 따로 심사제외라는 표시를 해두어야 하나요? 아니면 분량미달시에는 글을 올릴 수 없는 건가요?
  • No Profile
    심사단 11.10.12 22:46 댓글 수정 삭제
    규정에 맞지 않은 글이라도 올리실 수 있습니다. 심사 대상에서만 제외되시는 것으로 따로 표시하지 않으셔도 무방합니다.
  • No Profile
    나비바람 12.11.13 23:20 댓글 수정 삭제
    sf나 판타지 장르가 아닌 글도 올릴 수 있나요?
  • No Profile
    김보영 12.12.26 03:14 댓글 수정 삭제
    거울은 장르 중심이지만 장르를 가리지 않습니다. ... 라고 답하면 되겠죠? (두리번두리번)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942 0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9654 0
2443 단편 잘난 사람에게는 마귀가 산다 후안 2018.05.15 17 0
2442 단편 덜커덩 덜커덩 나뭇잎은 흐른다 보리와 2018.05.03 22 0
2441 단편 열차를 놓치다 Mori 2018.05.03 32 0
2440 단편 섬, 달빛2 목이긴기린그림 2018.04.30 56 0
2439 단편 세리와 시추기와 떠나간 사람 Quieraki 2018.04.28 29 0
2438 단편 개와 마법사의 탑 노재욱 2018.04.22 21 0
2437 단편 시체 팔이 노재욱 2018.04.22 24 0
2436 단편 아스클레피오스의 지팡이2 후안 2018.04.05 88 0
2435 단편 암, 그렇고말고 보리와 2018.04.05 28 0
2434 단편 변종(變種) 오철 2018.03.31 35 0
2433 단편 송장벌레에게 후안 2018.03.31 38 0
2432 단편 위작 이야기 너구리맛우동 2018.03.30 28 0
2431 단편 아직 살아있나요?2 후안 2018.03.23 77 0
2430 단편 네 번째 피해자 목이긴기린그림 2018.03.23 26 0
2429 단편 맞고 싶어 하는 사람들 Quieraki 2018.03.18 26 0
2428 단편 사랑의 묘약 MadHatter 2018.02.12 83 0
2427 단편 눈을 떴을 때... MadHatter 2018.01.29 89 0
2426 단편 타임 패러독스 목이긴기린그림 2018.01.14 83 0
2425 단편 얼음뿔 의심주의자 2018.01.10 81 0
2424 단편 진정한 왕 니그라토 2017.12.14 49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3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