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단편 얼굴 가죽들

2019.01.26 21:1901.26

 

 

남자는

저 멀리 지평선 넘어

넓게 퍼진 산맥들을 보았습니다.

 

 

울퉁불퉁한 산맥의 모습이

자신의 온몸을 덮은 화상 자국들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든 남자는

화상에 난 고름으로 지저분해진 붕대를 갈기 위해

배낭을 열었습니다.

 

 

그리고

배낭 안쪽에 고이 모셔둔

얼굴 가죽들을 발견했습니다.

 

 

일곱 개의 사람 얼굴 가죽들…

 

 

모두

남자에게서 그의 부인과 딸을 앗아갔으며

그의 몸에 씻을 수 없는 상처를 남기고 간 자들의

얼굴 가죽들이었습니다.

 

 

상처에 붕대를 새로 간 남자는

남은 복수를 끝마치기 위해

저 멀리 지평선 넘어 보이는 산맥으로 떠났습니다.

 

 

험준한 산맥에서 몰아치는 눈보라는

남자의 화상에서 올라오는 열기를 식혀주었으나

복수심에 끓는 그의 마음까지는

식혀주지 못했습니다.

 

 

몇 날 며칠을

눈보라 속을 헤치며 나아간 남자는

산속에 지어진 오두막을 발견했습니다.

 

 

발소리를 죽이며 오두막에 다가간 남자는

창가를 통해 행복한 한 가족의 모습을 보았습니다.

 

 

그들은

남자가 찾고 있던 자들이었습니다.

 

 

오손도손 식탁에 모여

저녁식사를 들기 전

손에 손잡고 기도를 하는 그들의 모습에

남자는 피가 거꾸로 솟는 듯했습니다.

 

 

남자는

허리춤에서 기다란 채찍을 꺼내 들더니

오두막 문을 박차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평화로운 한 가족의 저녁식사가

낯선 이의 느닷없는 방문으로 깨져버렸습니다.

 

 

남자는 화상 입은 손에

고름이 터지도록 채찍을 휘둘렀고

살을 애는 듯한 매몰찬 채찍이

그들의 옷을 갈기 갈기 찢어발겼습니다.

 

 

이어

그들의 찢어진 옷 사이로

오래된 상처들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몸 여기저기 깊게 패인 상처들은

한때 그들의 몸과 정신에 거역할 수 없는 공포를 심어주었고

복종의 의미를 일깨워 주었습니다.

 

 

그들은

남자의 집에 불을 지르고 도망간

노예들이었습니다.

 

 

남자는 입에 거품을 물고

죽어 바닥에 나뒹구는 그들의 얼굴 가죽을 벗겨

가방에 구겨 넣었습니다.

 

 

그리고

화상의 열기를 식히기 위해

눈보라 치는 밖으로 나갔습니다.

 

 

매섭게 휘몰아치는 눈보라 속에서

남자는 자신의 방 한 편에 걸린 열한 개의 얼굴 가죽들을

상상했습니다.

 

 

그것은 분명

다른 노예들에게 좋은 본보기가 될 것이 틀림없다고

남자는 생각했습니다.

 

 

남자는

노예 상인이었습니다.

 

 

 

 

 

댓글 0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공지 2019년 독자우수단편 심사위원 명단 mirror 2019.02.26 0
공지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0
2445 단편 응시 yohjison 2019.02.18 0
2444 단편 마지막 러다이트 돌로레스클레이븐 2019.02.14 0
2443 단편 퍼피 발렌타인 노말시티 2019.02.14 0
2442 단편 전자강아지 돌로레스클레이븐 2019.02.11 0
2441 단편 개꿈 yohjison 2019.02.06 0
2440 단편 달밤의 성터에서 바젤 2019.02.06 0
2439 단편 녹슨 검 바젤 2019.02.03 0
2438 단편 사카포카 씨의 모험 yohjison 2019.02.03 0
2437 단편 사랑을 쫓는 마지막 밤 bluespy 2019.02.01 0
2436 단편 빛나는 보석들 바젤 2019.01.30 0
단편 얼굴 가죽들 바젤 2019.01.26 0
2434 단편 국왕의 호위병 바젤 2019.01.23 0
2433 단편 신의 얼굴 바젤 2019.01.15 0
2432 단편 꼬리가 없는 하얀 요호(妖狐) 설화 바보마녀 2019.01.14 0
2431 단편 죄책 김성호 2019.01.10 0
2430 단편 이쪽이세요 김성호 2019.01.10 0
2429 단편 물의 정령 의심주의자 2019.01.07 0
2428 단편 팔카르 로엔다임 노말시티 2019.01.02 0
2427 단편 최후의 다이브 바보마녀 2018.12.23 0
2426 단편 불꽃축제 바젤 2018.12.23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6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