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단편 달밤의 성터에서

2019.02.06 09:0002.06

 

 

밤이 돼서야 옛 성터에 도착한 젊은이는

무너진 기둥들 사이에서 홀로 서 있는 한 노인을

발견했습니다.

 

 

이 밤에 무슨 일로 옛 성터를 찾았을까

호기심이 생긴 젊은이는

노인에게 다가가 인사했습니다.

 

 

노인과 몇 마디 나눈 젊은이는

노인에게서 옛 성터에 대한 아주 흥미로운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선대로부터 부유하고 막강한 나라의

왕위를 물려받은 왕은

매일같이 행복한 날들을 보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누구에게나 그렇듯

왕에게도 주어진 시간의 마지막이 다가오자

자신의 삶을 연장할 방법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왕은 그 방법을 찾았습니다.

 

 

한 사람의 목숨당 1년…

 

 

왕은 600명이나 되는 자신의 백성들을

제물로 바쳐 삶을 연장했습니다.

 

 

하지만…

이에 분노한 신하들과 백성들은

왕을 성에서 내쫓았습니다.

 

 

하루아침에 길바닥으로 내쫓긴 왕은

가진 것도 없이 몸뚱어리 하나로 600년이란

긴 시간을 살았어야 했습니다.

 

 

그것은 왕에게 재앙이나 마찬가지였습니다.

 

 

왕을 알아본 성난 백성들에게 몰매를 맞고

도적들에게 잡혀 이유 없이 목이 매달리기도 했으며

전염병에 걸려 온몸이 썩어들어가기도 했지만

왕은 죽지 않았습니다.

 

 

먼 곳으로 떠나 가정을 꾸리고

새 삶을 시작하기도 했지만

결국은 홀로 남아 지독한 고독과

싸워야만 했습니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강산이 여러 번 바뀌는 동안

부유하고 막강하던 나라도 서서히 기운을 잃다

그 흔적만을 남긴 체 역사의 저편으로 사라졌습니다.

 

 

잠자코 이야기를 듣던 젊은이에게

노인은 이야기를 끝마치며 말했습니다.

 

 

바로 오늘이 왕에게 주어진 600년이란

긴 시간의 마지막이라고…

 

 

모진 풍파를 견디고 살아온 왕은

아직도 삶에 미련이 남아있을까 궁금하다고 말입니다.

 

 

노인과 젊은이는

왕이 백성들을 제물로 바쳤던 제단을 바라보았습니다.

 

 

세찬 비바람에 각진 모서리는 둥글게 변했고

매일같이 떠오르는 뜨거운 태양에 본래의 색을 잃었습니다.

 

 

제단은 600년이란 긴 시간의 흔적을

고스란히 담고 있었습니다.

 

 

그때…

노인은 젊은이의 볼을 타고 내려온 눈물이

젊은이의 손에 쥔 단도에 떨어져

 차가운 바닥으로 반짝이며 흩어지는

모습을 보았습니다.

 

 

젊은이가 침묵을 깨고 말했습니다.

 

 

물론입니다. 물론이죠…

앞으로도 천년만년은 더 살 겁니다.

 

 

 

 

 

 

 

 

 

 

 

 

 

 

 

댓글 0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공지 2019년 독자우수단편 심사위원 명단 mirror 2019.02.26 0
공지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0
2474 단편 야간 경비원 윤상민 2019.02.26 2
2473 단편 내비게이션 키스 이회시 2019.02.25 3
2472 단편 소설가의 소설가의 소설가의 문그린 2019.02.25 0
2471 단편 적멸(寂滅)의 경계에서 우르술라 2019.02.24 0
2470 단편 껍데기의 기만 yohjison 2019.02.23 0
2469 단편 바벨의 도서관은 수평으로 무한해야 한다  yohjison 2019.02.23 0
2468 단편 하나님 아버지 복되신 동정 록모노 2019.02.22 0
2467 단편 채유정 진정현 2019.02.20 3
2466 단편 하늘을 달리다 바젤 2019.02.18 0
2465 단편 농장의 아이들 바젤 2019.02.18 0
2464 단편 응시 yohjison 2019.02.18 0
2463 단편 Hot!!! 후안 2019.02.16 0
2462 단편 마지막 러다이트 돌로레스클레이븐 2019.02.14 0
2461 단편 퍼피 발렌타인 노말시티 2019.02.14 0
2460 단편 전자강아지 돌로레스클레이븐 2019.02.11 0
2459 단편 G2V 이회시 2019.02.09 3
2458 단편 개꿈 yohjison 2019.02.06 0
단편 달밤의 성터에서 바젤 2019.02.06 0
2456 단편 글루의 이름은 엔젤 키스 이회시 2019.02.04 9
2455 단편 녹슨 검 바젤 2019.02.03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5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