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단편 빛나는 보석들

2019.01.30 08:2401.30

마을을 휩쓸고 간 도적들을 쫓아 나선 지 한 달째

마을 사람들은 복수에 이를 갈며

도적들을 바짝 추격해 나갔습니다.

 

 

하지만

도적들은 마을 사람들을 비웃기라도 하듯

근처의 마을들을 쑥대밭으로 만들고는

귀신처럼 자취를 감추기를 반복했습니다.

 

 

도착하는 마을마다 마주치는 건

즐비한 시체들과 식사를 방해받은

까마귀들뿐이었습니다.

 

 

하지만

마을 사람들은 포기하지 않고

추격의 속도를 더욱 높였습니다.

 

 

어느 날

도적들을 쫓아 도착한 한 마을에서

마을 사람들은 보란 듯 시체더미들 위에 놓여 있는

커다란 보석을 발견했습니다.

 

 

다음 마을에서도…

그다음 마을에서도…

그다음다음 마을에서도…

 

 

마을 사람들은

그들의 고된 추격에 대한 보상이라 여기며

도적들이 남기고 간 보석들을 챙겼습니다.

 

 

하지만

여러 마을을 지나며 많은 보석들을 챙긴 마을 사람들은

목적을 잃고 방황하기 시작했습니다.

 

 

도적들에게 희생당한 이웃들은

그들의 마음속에서 사라지고

영롱히 빛나는 보석들이

그 자리를 대신했습니다.

 

 

하지만

어느 순간부터 마을 사람들은

더 이상 보석을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예전과 마찬가지로

도적들이 휩쓸고 지나간 자리에는

즐비한 시체들과 까마귀들뿐이었습니다.

 

 

더 이상 얻을게 없어진 마을 사람들은

의미 없는 추격에 신물이 나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마을 사람들은 추격을 포기하고

원래 살던 마을로 발길을 돌렸습니다.

 

 

각자

커다란 보석들을 품에 안고서…

 

 

하지만

검문소를 통과하던 중 문제가 생겼습니다.

 

 

검문소의 병사들이 보기에

초라하고 지저분한 행색의 마을 사람들이

그들이 가지기엔 너무 많은 보석들을 지니고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마을 사람들이

근방에 출몰하는 도적들이라 여긴 병사들은

마을 사람들을 감옥에 가뒀습니다.

 

 

그렇게

차가운 감옥의 바닥에서 지낸지 이틀째…

 

 

식사는커녕

물 한 모금 마시지 못한 마을 사람들은

병사들을 불렀습니다.

.

 

하지만

마을 사람들이 아무리 애타게 불러도

돌아오는 건

감옥의 차가운 벽을 울리는

그들의 메아리뿐이었습니다.

 

 

마을 사람들은

그제서야 깨달았습니다.

 

 

검문소의 병사들…

그들은 마을 사람들이 그토록 찾아 헤맸던

도적들이었습니다.

 

 

도적들은

검문소의 병사들을 없애고

마을 사람들이 나타나기만을 기다리고 있었던 것입니다.

 

 

자신들이 뿌린 보석들을

되찾기 위해…

 

 

 

 

 

 

댓글 0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1144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9874 0
2469 단편 Hot!!! 후안 2019.02.16 5 0
2468 단편 마지막 러다이트 돌로레스클레이븐 2019.02.14 5 0
2467 단편 퍼피 발렌타인 노말시티 2019.02.14 7 0
2466 단편 전자강아지 돌로레스클레이븐 2019.02.11 8 0
2465 단편 G2V 이회시 2019.02.09 36 3
2464 단편 편지를 쓴다는 것은, 어쩌면 까막이 2019.02.07 13 0
2463 단편 시간여행자를 위한 파티 까막이 2019.02.07 15 0
2462 단편 개꿈 yohjison 2019.02.06 18 0
2461 단편 달밤의 성터에서 바젤 2019.02.06 11 0
2460 단편 글루의 이름은 엔젤 키스 이회시 2019.02.04 51 7
2459 단편 녹슨 검 바젤 2019.02.03 10 0
2458 단편 사카포카 씨의 모험 yohjison 2019.02.03 18 0
2457 단편 사랑을 쫓는 마지막 밤 bluespy 2019.02.01 13 0
2456 단편 나무: 또 다른 존재 까막이 2019.02.01 11 0
단편 빛나는 보석들 바젤 2019.01.30 10 0
2454 단편 얼굴 가죽들 바젤 2019.01.26 7 0
2453 단편 국왕의 호위병 바젤 2019.01.23 23 0
2452 단편 신의 얼굴 바젤 2019.01.15 14 0
2451 단편 꼬리가 없는 하얀 요호(妖狐) 설화 바보마녀 2019.01.14 40 0
2450 단편 죄책 김성호 2019.01.10 19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