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독자우수단편심사방식 변경 공고
 
 
안녕하세요, 웹진 거울 독자우수단편심사단 赤魚(김주영), 앤윈(이서영), pena(최지혜), 입니다.
거울의 내부개편에 따라 2016년부터 독자우수단편 심사방식이 다음과 같이 변경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번 변경의 목적은 독자우수단편 심사의 효율을 높이고, 우수한 필력을 가진 새로운 필진을 선발하는데 있습니다.
 
1. 독자우수단편은 분기별로 심사하며, 해당 기간에 게시된 독자우수단편을 대상으로 분기별 우수작을 선정합니다. 또한, 분기별 우수작 중에서 연말 최종 우수작을 선정하여 연말 최종 우수작 수상자는 본인의 희망에 따라 웹진 거울의 필진으로 활동할 수 있습니다.
 1) 각 분기의 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1분기 : 1월 1일-3월 31일
   -2분기 : 4월 1일-6월 30일
   -3분기 : 7월 1일-9월 30일
   -4분기 : 10월 1일-12월 31일
 
2) 거울 매호마다 전월 1일부터  말일까지 게재된 작품을 대상으로 ‘이 달의 후보작’이 선정됩니다. 후보작의 개별 심사평은 총평에 포함됩니다.
    ( *2)항 수정됨: 2018)
 
3) 각 분기의 마지막 달에는 해당 분기를 담당한 심사위원이 그간의 후보작 중 우수작을 선정하여 심사평과 함께 발표합니다.
 
4) 연말 최종 우수작 선정 시에는 각 분기별 후보작을 전 심사위원이 읽어보고 평한 후에 최종적인 수상을 결정합니다. (단, 연말 최종 우수작은 심사 결과에 따라 여러 편에 수여될 수도 있습니다.)
 
5) 연말 최종 우수작 당선자는 웹진 거울 필진으로 활동할 수 있으며 이는 본인의 희망에 따릅니다.
 
 
*개편 전후 방식 비교표
 

전후비교.JPG

 

 

 

 

 
mirror
댓글 5
  • No Profile
    민경일 15.12.18 23:32 댓글

    그럼 예전처럼 모든 작품에 심사평을 제공하지 않는다는 말씀이신가죠? 제가 잘 이해한 것인가요? 고맙습니다..

  • 민경일님께
    No Profile
    mirror 15.12.19 23:30 댓글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웹진 거울 우수단편심사단입니다. 말씀대로 모든 작품에 심사평을 제공하지는 않게 됩니다. 당월 담당인 심사위원의 재량에 따라 선별된 작품에 개별 심사평이 이뤄지며 이는 총평 속에 포함됩니다.

  • mirror님께
    No Profile
    민경일 15.12.20 00:16 댓글

    네 답변 감사합니다. ^^

  • No Profile
    레몬 15.12.26 10:29 댓글

    질문이 있습니다, 심사위원에 김이환 작가님은 빠지시는 건가요? 한 분이 아직 확정이 되지 않은 것 같아서요~

  • 레몬님께
    mirror 15.12.28 00:32 댓글

    안녕하세요, 독자우수단편 심사단입니다. 네, 김이환 작가님은 심사단 활동을 하지 않으십니다. 심사단은 공지에 이름을 밝힌 세 사람으로 운영됩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1040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9776 0
2479 단편 Call me Ishmael 2(完) 이억수 2018.10.19 1 0
2478 단편 Call me Ishmael 1 이억수 2018.10.19 1 0
2477 단편 삐거덕 낡은 의자 온연두콩 2018.10.18 4 0
2476 단편 BUSY 온연두콩 2018.10.18 4 0
2475 단편 이름 없는 싸움 김성호 2018.10.17 4 0
2474 단편 비취 라그린네 2018.10.17 6 0
2473 단편 고양이 카페트 선작21 2018.10.17 5 0
2472 단편 감가상각 선작21 2018.10.17 4 0
2471 단편 닫혀 있는 방2 모르타 2018.10.07 33 1
2470 단편 문 뒤에 지옥이 있다4 지현상 2018.10.06 49 0
2469 단편 한국 소설 문학의 화신 너울 2018.10.04 17 0
2468 단편 모두가 성희를 회장님이라고 부른다2 후안 2018.10.02 32 0
2467 단편 초광속 통신의 발명 너울 2018.09.28 18 0
2466 단편 모두 정화되기까지 후안 2018.09.27 14 0
2465 단편 감정을 감정하기 너울 2018.09.27 16 0
2464 단편 폴라로이드 사진 모르타 2018.09.15 18 0
2463 단편 지옥도 후안 2018.08.31 47 0
2462 단편 시체가 놓여있는 상점 유래유거 2018.08.19 53 0
2461 단편 분리수거 김성호 2018.08.16 58 0
2460 단편 Y의 딸 김성호 2018.08.16 50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4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