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빵 좋아하는 악당들의 행성" 단편집 수록으로 본문 삭제 합니다.)

댓글 8
  • No Profile
    한때는나도 20.12.31 13:12 댓글

    첫 대화에서 이후 모든 내용을 짐작하고서도, 압도적인 디테일 앞에 무릎꿇으며 배를 움켜쥘 수 밖에 없었습니다.

    모든 연말정산 무사히 잘 마치시기 빌겠습니다.

  • 한때는나도님께
    No Profile
    글쓴이 곽재식 20.12.31 17:45 댓글

    그런 것이 또 사이버펑크 아니겠습니까

  • No Profile
    Mono 20.12.31 14:47 댓글

    회사에서 평소 괴짜로 유명한 동료가 지나가다 무슨 일인지 물어보기에 간단히 설명해줬더니.. "멈추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있지. 이럴 때일수록 지금 여기의 풍경을 즐기는게 필요할수 있어" 하는 시시껄렁한 이야기를 길게 늘어놓으며 주인공의 시간을 더 소모하는 장면이 있다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불현듯 들었습니다.

     

    남 이야기가 같지 않은 이야기 아주 잘 읽었습니다.

  • Mono님께
    No Profile
    글쓴이 곽재식 20.12.31 17:45 댓글

    상상하신 내용을 집어 넣어서 읽어 주셔서 더 재미있다면 더 좋겠지요. 감사합니다.

  • No Profile
    윤새턴 21.01.03 02:45 댓글

    바람 피우는 것이 잘 풀릴 때가 성공이란 말을 쓰기 적절하다니, 위험한 아저씨네요. 재밌게 잘 읽었습니다.

  • 윤새턴님께
    No Profile
    글쓴이 곽재식 21.01.04 05:45 댓글

    다음 업데이트도 기대해 주십시오!

  • No Profile
    한때는나도 21.05.03 21:27 댓글

    오늘 어떤 해외 사이트 결제를 시도하다가, 과연 네트는 광대하고 사이버펑크는 전지구적 현상이라는 사실을 새삼 깨닫고는 옷매무새를 정갈히 하여 재독했습니다.

    항상 재밌는 글 감사합니다.

  • No Profile
    수달대왕 21.07.13 16:15 댓글

    중증의 PTSD를 유발하는 이런 글은 유해 매체로 지정해야 마땅합니다

분류 제목 날짜
노말시티 보내 주신 원고가 정상적으로 접수되었습니다 2021.04.01
갈원경 눈물눈물 2021.04.01
지현상 언제 심장이 두근거려요? 2021.04.01
곽재식 로봇복지법 개정안4 2021.03.31
노말시티 행복 게이지 2021.03.01
갈원경 이방인 2021.03.01
곽재식 손님이 주인을 내쫓다2 2021.02.28
노말시티 마야 (본문 삭제) 2021.02.01
갈원경 상사화(相思花) 2021.02.01
갈원경 P시의 마술사 2021.02.01
곽재식 백설공주가 준 독사과4 2021.01.31
노말시티 슬픔이 없는 나라 2021.01.01
갈원경 피루엣 2021.01.01
곽재식 슈퍼 사이버 펑크 120분 (본문삭제)8 2020.12.31
이경희 능소화 2020.12.31
돌로레스 클레이븐 당신의 모든 것 (본문 삭제) 2020.12.19
노말시티 지나가는 행인1의 크리스마스4 2020.12.01
지현상 거인을 지배하는 법 (본문 삭제) 2020.12.01
pilza2 생명은 별의 씨앗1 2020.12.01
갈원경 홍연(紅縺) (본문 삭제) 2020.12.01
Prev 1 2 3 4 5 6 7 8 9 10 ... 50 Next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