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초청 단편 컴패니

2007.08.31 22:1308.31

readingfantasy.pe.kr- 마음을 보여 주십시오.



남자가 말했다. 표정은 없었으나 우울한 인상이었다. 그는 키가 컸고, 좁은 어깨에 마르다 싶을 정도의 체격이었다.



그가 꺼내든 비디오의 겉면에는 함박웃음을 짓는 여자와 그가 서로를 다정스럽게 안은 사진이 붙어 있었다. 내가 사진을 받아들자 그는 조금 손을 떨었다. 풍성한 속눈썹 너머로 일순간 감정이 교차하는 듯 했으나, 오랜 시간 동안 숙련된 절제심이 동요를 깊이 가라앉혔다. 나는 못본 척했다.



- 그럼 시작합니다.



나는 플레이 버튼을 누르고 의식을 집중하기 시작했다. 영상이 움직이며 서로 마주 앉은 과거의 그와 그녀가 때때 움직이며 무방비하게 관계를 노출하고 있었다. 서로를 대할 때 보이는 의식적, 무의식적인 방대한 정보가 시각과 청각을 통해 나에게 빠짐없이 흘러들어오기 시작헸다.



그것들은 매초 단위로 얇게 저며져 고트먼의 SPAFF 코드에 따라 1,800개 수치로 변환되었다. 보통은 그래프나 확률, 분절된 등급으로 결과를 산출하였지만 나는 좀 더 감성적인 마케팅을 통해서 대중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었다. 나는 [주어, 목적어, 동사]로 이루어진 문장으로서 결과를 산출했다. 결과가 나왔다.




[나는, 당신을, 사랑하지 않아요.]




나는 유감스러워 보이지 않는 - 나만의 독특한 노하우다 - 표정을 지으며 프린트된 텍스트를 그에게 건녰다. 그는 서서 한참이나 그 글자를 바라보고 있었다. 그가 나의 시간당 비용을 정확히 알고 있는가 하는 걱정이 생길 때 쯤, 그가 마침내 목이 잠긴 목소리로 말했다.



##


- 나는, 그녀에게서, 직접 듣고 싶었습니다. 그녀가 대신 결정해주었다면 나는 지독히 괴로워하면서도 한편으로 편안해질 수 있었을 겁니다. 노예는 주인의 말에 복종해야 하니까요. 하지만 그녀는 말하지 않았고, 성급한 저는 이곳에 왔습니다.


그는 한숨과 함께 눈물을 삼켰다.


- 인내하지 못한 내가 비겁해진 지금 이 순간부터 우리의 관계는 더욱 복잡하고 괴로워지고 말았습니다. 훔쳐본 마음의 결과는 내 애모하는 마음을 조금도 흔들지 못하거니와, 오히려 보답받지 못한 애정을 더욱 격렬하게 만들었어요. 나는 앞으로 그녀를 어떻게 바라보고 웃어야 할까요. 끊어버리고자 했던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나는 더욱 그녀에게 헌신하는 동시에 그녀를 불편하게 만들고 부담지우겠지요. 아, 나는 이곳에 오면 안되었습니다.


그는 입술을 깨물며 돌아섰다. 의연하던 처음과 달리 휘청이듯 걷는 걸음걸이가 위태로워보였다. 그가 완전히 자동문 너머로 나가자, 나는 보턴을 누르며 말했다.


- 다음 고객 들어오라고 하세요.


잠시 후, 불안한 눈빛의 40대 남자가 자동문을 열고 들어서자 나는 반사적으로 미소지었다. 닫혀가는 자동문 사이로 안내데스크의 목소리가 흘러들어왔다.


- 어서오십시오. 저희 컴패니는 손님의 개인의사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고객님의 현재를 95%의 정확률로 분석해드립니다. 그 다음부터는 아주 간단하죠. ... 미래는 온전히 손님의 몫이십니다.


===

felias 님은 현재 유아관련 사업에 종사중입니다.
mirror
댓글 0
분류 제목 날짜
jxk160 월요일3 2008.04.25
배명훈 초록연필 - 본문 삭제 -43 2008.03.28
초청 단편 밤에 울부짖는건 늑대만이 아니다2 2008.03.28
배명훈 마탄강 유역 - 본문 삭제 -14 2008.03.28
초청 단편 듈리엣 - 시나리오 소원4 2008.03.28
초청 단편 판시웨인 입성1 2008.03.01
정해복 이사준비6 2008.02.29
배명훈 예언자의 겨울35 2008.01.25
crazyjam 타렐의 심장4 2008.01.25
초청 단편 당신의 보석은 행복합니까?3 2007.12.29
jxk160 메시아의 몸3 2007.12.29
배명훈 Bicentennial Chancellor - 본문 삭제 -34 2007.12.29
이로빈 붓꽃 우산6 2007.11.30
이로빈 고양이비2 2007.11.30
배명훈 머나먼 퇴근15 2007.11.30
赤魚 반격 - 본문 삭제 -5 2007.10.27
초청 단편 최고의 사냥꾼 2007.09.29
초청 단편 컴패니 2007.08.31
미로냥 유순만담(柔淳漫談) - 본문삭제 -4 2007.08.31
미로냥 지배만담(紙背漫談) - 본문삭제 - 2007.08.31
Prev 1 ...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 44 Next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