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528aafd6db154e7c953f0c8795b138a3.jpg



‘귀엽고 쓸데없는 문답’ 이번에는 유이립 님입니다. 유이립 님은 지난 호부터 필진으로 합류하셨습니다.



유이립
본명이 궁금하시면, 사랑과 열정으로 찾아보시길.
어쩌면 유이립이 본명일지도.
글쓰기로 가늘고 길게, 먹고 살고 싶다는, 작지만 큰 소망이 있다.
아직 욕을 많이 먹어야 하는데, 벌써 이런 한 자리를 차지해도 되는지 걱정이 많다.


『한국공포단편선: 돼지가면놀이』에 「돼지가면놀이」 수록
『신기한 과학도구 앤솔로지』에 「스키마 리셋기」 수록
『환상문학웹진 거울 2014 중단편선: 불사조의 꼬리』에 「way to mother」 수록


 게임 시나리오 외주 작업



1. 거울 필진으로 합류한 소감 한 마디 부탁드릴게요. ^^


항상 거울을 우러러 봤는데, 합류하게 돼서 영광입니다.
언젠가 크게 떠서 거울을 하드캐리하겠다 는 효심을 품고 있습니다.
반드시 은혜 갚는 유이립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2. 유이립이라는 닉네임은 어떤 뜻인가요? 정말 본명?


이 필명사면 작가가 될 거라는 미신을 품고, 거금 18만원을 들여서 샀습니다.



3. 주로 어디서 작업하세요? 집에서? 아니면 카페에서?


평소에는 도서관에서 합니다. 카페에 가고 싶을 때는 완전 사치부리고 싶을 때.
커피는 한 잔 시키고, 리필은 세 번 합니다.
집에서는 모두가 잠든 시간에 홀로 깨어 글을 씁니다.



4. 작업실 분위기는 어떤가요? 깔끔하게 정리정돈을 잘 하는 편? 아니면 조금 어수선할까요?


모니터를 보려면 그 앞에 수없이 많은 장애물을 헤쳐 나가야 합니다.



5. 작업하면서 가장 방해됐던 인간이나 사건이 있으면 말씀해주세요.


결국 아무 것도 되지 못할 거라는 불안감 때문에 밤새 잠 못 이룰 때가 많습니다.



6. 음악을 들으며 하시는 편인가요? 그렇다면 주로 어떤 음악을 들으세요?


음악을 들으면 의식이 음악을  따라가기 때문에 듣지 않습니다.
잠깐 쉴 때 슬레이어즈 try ost를 듣습니다.



7. 내 글의 매력은 이렇다! 과감히 자랑해본다면요? ^^


메르스 예방 됩니다. 농담이고^^.
제 글은 문학을 배워서 저 높이 올라가는 새를 보라
오오 저 날개 짓에서 느끼는 진한 상징을...응? 이런 게 아닙니다. 영화관에서 연인들이나 가족들끼리 즐겁게 보고 나서며, 돈 아깝지 않았다고 말할 잘 만든 대중 영화가 제 지향성에 가깝습니다.



8. 이제껏 쓴 글 중 최애캐가 있다면요?


우담바라라고 파운테인 웹진에서 유서효란 필명으로 연재하다가 1부만 마무리 지은
장편 소설이 있습니다. 그 소설의 율련이라는 캐릭터에 가장 몰입했습니다.
이 때부터 캐릭터로 강한 감정을 일으키는 테크닉을 무의식적으로 연마하기 시작한 거라 되돌아보고 있습니다.



9. 내가 썼지만 이 대사는 정말 명대사 같다. 하나 고르신다면? ^^


인사해야지. 나 십 만원만 줘. - 짐승들끼리.
제가 쓰고 참 천하고 악하게 잘 썼다고 좋아했습니다.
근데 방금 다시 읽어보니...아직 많이 멀었네요.
사실 명대사는 아닌데, 꼭 하나 뽑아야 할 것 같은...



10. 유이립 님의 글을 읽기에 가장 좋은 장소는 어디일까요? 1) 지루한 출퇴근길에서 읽으면 시간 가는 줄 모른다. 2) 커피 한 잔 옆에 놓고 푹신한 의자에 기대서 3) 자기 전에 읽으면 놀라운(?) 꿈을 꿀 수 있다. 4) 기타? ^^


4) 당연히 서점입니다. 아 또 출판하고 싶어라.



11. 작업하기 진짜 싫은 날 도피하는 방법이 있다면요?


한 번도 그런 적 없습니다. 글쓰기보다 아드레날린과 카타르시스를 주는 일이 없습니다.
글 쓰지 않을 때 전 아드군과 카타양을 만나기 위해 일부러 오락실에 가서 대전 게임을 하다가 간발의 차이로 일부로 죽습니다. 이런 강렬한 역전패로 극적이게 죽어야 글 쓸 때 즐거움을 비슷하게나마 체험합니다. 죽음을 간접 경험함으로써 하루하루 살아있다는 강렬한
인식을 재확인합니다.
대학교 문창과 동문이나 아마추어 습작 모임들은 서로 계를 조직해서 글 쓰지 않을 경우, 벌금을 낸다하는데, 그런 강제성이 작가가 되는데 얼마나 도움 되는지 모르겠습니다.
자발적으로 할 수 없다면 왜 글을 쓸까? 생각합니다.



12. 교정본이 오면 나는 일단 ____________ 을 한다.


매우 우쭐 댑니다. 역시 내가 해냈어 하며, 방에서 혼자 크큭 웃습니다.



13. 앞으로 쓰실 글 살짝 이야기해주실 수 있을까요?


매드맥스를 보고 좀 아깝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나도 저런 과장된 B급 캐릭터와
막 달리는 플롯을 쓸 수 있는데 하고는...언젠가 한 번 증명해보고 싶습니다.



인터뷰에 응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저도 감사합니다.^^




댓글 2
Prev 1 2 3 4 5 6 7 8 9 10 ... 22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