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전 세계에 문이 세워지기 시작한 것은 꽤 오래전의 일이었다. 사람들은 언제나 그랬듯이 지구멸망에 대해 떠들어댔다. 동시다발적으로 세워지는 문은 꽤 화제가 되었다. 문에 대해 의구심을 가지는 사람들도 있었고 믿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믿지 않았다.
 1년 동안, 전 세계의 자원이 동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많은 것이 미스터리였던 문의 기능은 그즈음에 밝혀졌다. 인류의 시간을 1년 전으로 되돌리는 것. 즉, 이름 그대로 타임머신이었다.
 믿은 사람들은 자원이 동난 시점, 마지막 연료로 가동한 문을 통해 1년 전으로 날아갔다. 그렇게 그들의, 인류의 시간은 반복되는 1년으로 고정되었다.
 믿지 않은 사람들은 문에 들어가지 않았고, 문이 가동된 이후 어떤 과학자의 양심선언을 듣게 된다.
 문의 정체는 타임머신 같은 게 아니었다. 개인의 의식을 극대화해 1년 전부터의 기억을 재생하는 것이었다. 말하자면 잊어버린 기억을 들여다보는 최면 요법을 연구하고, 그 결과를 집대성하여 개발해 낸, 안정적이며 적확한 기억을 찰나의 순간 재생시키는 기구. 거대한 최면 기구였다.
 사람들은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자신의 지역에 세워진 문으로 향했다. 문을 열자 아사한 시체들이 즐비했다.
 인구는 급감했고, 그 수는 거의 동난 자원으로도 어느 정도 존속이 가능할 정도였다.
 한 번 열렸던 과거로 가는 문은 두 번 다시 열리는 일이 없었다.
 
<END>
2016년 3월 7일의 파편
댓글 0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1040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9776 0
2319 단편 [파편] 뿔피리 송망희 2016.08.12 70 0
단편 [파편] 타임머신 송망희 2016.08.12 78 0
2317 단편 당신의 재능은 그만큼 빛나지 않아 Mik 2016.08.02 138 0
2316 단편 (엽편) 첫 술 13월 2016.07.28 70 0
2315 단편 코끼리 보러 간 아침 13월 2016.07.26 74 0
2314 단편 [A to Z] Computer EL_Tau 2016.07.17 121 0
2313 단편 증위팔처사 13월 2016.07.16 114 0
2312 단편 속 사소설 고양이 이야기1 너구리맛우동 2016.07.09 255 0
2311 단편 청소1 오청 2016.07.03 119 0
2310 단편 옷장 속에 무엇이 있는가? MadHatter 2016.07.02 256 0
2309 단편 당신의 기억을 지워드립니다. 미스공 2016.06.30 171 0
2308 단편 웃는자들의 도시 미스공 2016.06.30 93 0
2307 단편 합법 살인 : origin of doomsday 미스공 2016.06.30 83 0
2306 단편 추동에 사시는 김일여어머니 포공영박하 2016.06.27 103 0
2305 단편 괴우주야사 외전 : 괴우주설화 니그라토 2016.06.18 57 0
2304 단편 엄마는 옥황상제 니그라토 2016.06.15 198 0
2303 단편 괴우주야사 외전 : 저승의 원칙(방패우주를 만들며) 니그라토 2016.06.14 108 0
2302 단편 물과 불과 얼음과 노래 ash 2016.06.08 10 0
2301 단편 서울의 영광 타조맨 2016.05.24 183 0
2300 단편 슬픔이 가능한 기한1 오후 2016.05.18 397 0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24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