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정도경 몸하다 -- 본문삭제

2009.01.30 23:5101.30

​단편집 출간 관계로 본문 삭제합니다. 

댓글 11
  • No Profile
    복잡미묘해요...
  • No Profile
    보라 09.02.03 06:58 댓글 수정 삭제
    그런가요... 하긴 결말이 좀 불명확하죠 ^^;
  • No Profile
    결말이 불명확하거나 그런 의미는 아니고요. 어떤 식으로 받아들이고 해석해야 할지 아직 감이 안 와서요. 곱씹어보려고요. ^^
  • No Profile
    연심 09.02.13 01:35 댓글 수정 삭제
    애아빠요.. 음...
  • No Profile
    보라 09.02.20 04:08 댓글 수정 삭제
    애 아빠 찾아야죠. 불끈. -_-/

    ... 저 산부인과 의사가 주장하는 바는 물론 의학적으로 전혀 근거 없는 소리입니다;;;
  • No Profile
    연심 09.02.20 21:48 댓글 수정 삭제
    아, 저는 최근에 <시녀 이야기>를 읽어서요. 한 방향으로 읽으면 그 방향으로 쭉 흘러가버리니까, 그래서 오히려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는 것 같아요. 산부인과 의사 하니까요, 의사가 "내 아들!" 하는 추리퀴즈가 생각나서 웃었어요. 민감한 소재인데요, 무척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 No Profile
    보라 09.02.22 11:02 댓글 수정 삭제
    아 <시녀 이야기> 말씀이셨군요. 그렇게 생각하면 얘기가 전혀 달라지네요;;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No Profile
    happico 09.02.25 01:03 댓글 수정 삭제
    좀 난해하긴 한데 괜찮네요. 잘 읽었습니다.
  • No Profile
    보라 09.02.26 09:50 댓글 수정 삭제
    감사합니다.
  • No Profile
    씨만 넣어주면 정상적으로 컸을텐데 그냥 핏덩이로 나오다니 ㅠ
  • No Profile
    보라 10.02.06 08:14 댓글 수정 삭제
    그 씨를 넣는 게 참 쉽지 않은 노릇이라서요ㅠ

    열심히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분류 제목 날짜
정도경 바늘 자국3 2009.06.26
배명훈 예비군 로봇25 2009.06.26
갈원경 날개의 밤 (본문 삭제)6 2009.05.29
아밀 야간산책 - 본문 삭제 -4 2009.05.29
아이 한국히어로센터 - 2. 능력자이자 인간 헐크3 2009.05.29
정도경 내 이름을 불러 줘6 2009.05.29
정도경 귀향 - 본문 삭제 -6 2009.05.29
정도경 전화 (본문 삭제)2 2009.04.24
배명훈 마리오의 침대 - 본문 삭제 -26 2009.03.27
해외 단편 울름 (An Ulm)2 2009.03.27
해외 단편 열쇠8 2009.03.27
초청 단편 우주인류학개론10 2009.02.27
초청 단편 누에머리손톱6 2009.02.27
정도경 차가운 손가락 -- 본문삭제2 2009.02.27
정도경 물고기8 2009.02.27
김이환 소년의 하루5 2009.01.31
초청 단편 백사1 2009.01.31
정도경 어두운 입맞춤 - 본문 삭제 -5 2009.01.30
정도경 몸하다 -- 본문삭제11 2009.01.30
pilza2 하늘로 올라간 풍선은 2009.01.30
Prev 1 ...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 45 Next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