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자유 공포소설 추천부탁

2014.03.23 10:0203.23

내 평생 이 소설 진짜 무서웠다!! 이런 작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외국도 좋고 한국도 좋고 애초에 호러장르로 의도하고 쓴 소설도 좋고 순문학도 좋습니다. 특히 작가는 호러 장르로 의도하고 쓰지 않은 것 같은데 읽어보니까 엄청 무서웠다! 이런 거 좋습니다. 


단편이든 장편이든 상관없는데 영화나 애니메이션 등등 다른 매체는 모두 제외하고 반드시 책으로 출간된 소설이어야 합니다. 


지금까지 생각한 건 링, 로즈메리의 아기, 스티븐 킹 소설들 정도입니다. 현대 한국 소설 많이 추천해주시면 좋겠어요.


여러분은 어떤 작품들이 무서우셨나요?




정도경
댓글 9
  • No Profile
    세뇰 14.03.24 04:41 댓글

    (커피를 물처럼 마시면서 밤새 알바하고 있다가 공포소설이라는 키워드보고 몸에 생기가 돌아온다)

     

    현대 한국 소설 중 호러는... 딱히 생각나는 게 많지 않네요. 한국 호러 장르에서 가장 명성 있는 작가가 김종호 씨인데, 객관적으로 괜찮은 양작 수준의 작품들을 꾸준히 써 주시고 계시지만 이미 온갖 장르적 코드에 익숙할 대로 익숙해진 호러 팬의 입장에서 보자면 영 20%가 부족하달까... 유일한 씨 작품들도 나쁘진 않은데 좀 낡아서.

     

    장편 중에서는 스티븐 킹 소설 중 <그것> 추천합니다. 미국 메인 주에 있는 가상의 소도시 '데리'를 배경으로, 저마다의 이유들로 인해 따돌림 당하던 한 무리의 아이들이 30년을 주기로 데리에 나타나 대학살을 일으키고서 사라지는 사악한 초자연적 존재와 싸워 한 차례 불완전하게나마 승리를 거둔 뒤, '만일 그 존재가 정말로 사라진 게 아니라면, 그래서 되돌아 온다면 우리가 다시 모여 그 존재를 완전히 끝장내자'고 약속합니다. 그리고 세월이 흘러 30년 뒤, 이제 그 아이들은 모두 어른이 되어 저마다 성공적인 삶을 살고 있지만 그 중 한 명은 데리에 남아 그 존재의 귀환을 경계하고 있던 중  '다시 그것이 돌아왔다'는 걸 직감하고 옛 친구들을 불러 모은다... 는 걸로 시작되는 이야기입니다. <미저리> <샤이닝> 등과 더불어 킹의 대표작 중 하나고, 개인적으로 가장 좋아하는 킹의 장편 2개 중 하나입니다(다른 하나는 <욕망을 파는 가게>).

     

    단편으로는 러브크래프트 전집에 실려 있는 <에리히 잔의 선율>과 <우주에서 온 색채> 추천. 크툴루 신화에 대해 잘 모르고 봐도 이해 하는데 하등 지장이 없다는 점에서 +20점.개인적으로는 크툴루 신화에 대해 모르는 채 읽는 쪽이 더 이 두 작품을 즐기는데 더 도움이 된다고 봅니다. 러브크래프트 특유의 그 불길하고 스멀스멀한 공포감을 자아내는 묘사가 일품.

     

    클라이브 바커도 개인적으로 무척 좋아하는 작가이긴 한데 이 사람 작품은 '공포란, 공포심 자체에서 비롯된다'는 식의 주제를 깔고 있는 게 많다 보니 공포를 일으키는 코드가 다른 작가들과는 좀 달라서... 남에게 추천하긴 좀 미묘하네요.

     

    구체적으로 어떤 종류의 작품을 원하시는 건지 말씀해 주시면 보다 세부적인 추천이 가능할 듯합니다. 

  • 세뇰님께
    No Profile
    정도경 14.03.24 06:30 댓글 수정 삭제

    우왓 감사합니다. 현대 한국 작품이 필요했어요! 유일한씨는 옛날에 읽어봤는데 김종호씨 쪽 알아봐야겠군요. 

  • 정도경님께
    No Profile
    세뇰 14.03.24 07:29 댓글

    괴담 사이트도 몇 개 소개해드릴까 싶었는데 현대 한국 작품이 필요하셨다고 하니... 좀 핀트가 안 맞는 듯.

     

    '김종호' 씨가 아니라 '이종호' 씨였습니다orz 써놓고 뭔가 좀 미심쩍어 다시 검색해 봤더니 성을 틀렸네요;;;;

  • No Profile
    박애진 14.03.24 13:10 댓글 수정 삭제

    김종일 작가 좋아해요. '몸' 인상깊게 읽었어요.

  • No Profile
    정도경 14.03.24 17:59 댓글 수정 삭제

    김종호가 아닌 이종호 작가와 김종일 작가;;;;; 뭔가 도플갱어 효과로 공포감을 조성하려는 혼돈의 카오스와 같은 효과인가요 (뭔 소리야)


    어쨌든 감사합니다! 이종호 작가랑 김종일 작가 "몸" 찾아봐야겠군요.

  • pilza2 14.03.24 18:09 댓글

    안 무섭다는 전제를 깔고 만약 호러 소설에 대한 강의, 연구, 레포트 등을 목적으로 하신다면 권하고 싶은 책이 있긴 합니다(호러 소설을 쓰려고 참고하실 목적이라면 비추합니다).

    제목이 '공포'라고 현대 한국 작가들이 쓴 안 호러한 호러 소설 단편집입니다. 제가 거울에 리뷰도 썼으니 참고해보세요.

    외국 작가로는 클라이브 바커의 '피의 책'과 조 힐의 '20세기 고스트' 추천합니다. 비교적 무서운 편이고 현대적 감각이 뛰어난 작가들이죠.

  • pilza2님께
    No Profile
    정도경 14.03.24 18:48 댓글 수정 삭제

    오홋 pilza2님 예리하십니다!! 이런 게 필요했어요. 감사합니다 ^O^

  • No Profile
    pena 14.03.25 02:36 댓글

    황금가지에서 꾸준히 이종호 씨의 매드클럽 작가들이 함께 하는 공포문학 걸작선을 내고 있...지만 이거 다 알고 계신 거겠죠 뒤늦게....

  • pena님께
    No Profile
    정도경 14.03.25 11:07 댓글 수정 삭제

    예 황금가지 홈페이지를 제일 먼저 가 봤어요 ^^;;; 근데 매년 내는 선집이라서 또 그 중에 더 좋고 조금 덜 좋은 작품들도 있을 테니 그런 의견도 자세히 알려주시면 뭐든 환영입니다. 저는 공포단편선 최근에 나온 4권하고 5권인가 두 개밖에 안 읽어봤거든요.

자유 게시판

어떤 이야기든지 자유롭게 이야기하실 수 있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스팸성 글은 경고 없이 삭제됩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자유 거울 글의 저작권과 거울 글을 퍼가는 등의 일에 대한 원칙 mirror 2013.06.04
4891 자유 세월호를 기억하는 시민 네트워크4 정도경 2014.06.09
4890 자유 여섯 작가의 슈트 이야기1 이형진 2014.06.06
4889 자유 게시판 글 리젠율 상승용 잡담1 세뇰 2014.06.04
4888 자유 데이터 양자 순간이동 성공 정도경 2014.06.02
4887 자유 안녕하세요. 매우 늦은 가입인사 겸 진지한 질문 입니다. ^^6 진은자 2014.05.27
4886 자유 안녕하세요. 가입인사 올립니다^^4 케이민 2014.05.25
4885 자유 [펌질]세월호 사건에 관한 소설가 김연수의 글 세뇰 2014.05.18
4884 자유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백서 기자/작가모집1 정도경 2014.05.14
4883 자유 [인터뷰] '시간의 잔상' 필진 아밀과의 인터뷰를 소개합니다. 노란옷왕 2014.05.06
4882 자유 [신간] 트루 디텍티브 원작 소설: 노란 옷 왕 단편선 노란옷왕 2014.05.03
4881 자유 캡틴 아메리카:윈터솔저 봤습니다 세뇰 2014.04.30
4880 자유 가브리엘 마르케스 옹이 타계하셨다고 합니다 세뇰 2014.04.18
4879 자유 세월호 정도경 2014.04.18
4878 자유 거울 종이책을 주문했는데....2 나무꾼 2014.04.07
4877 자유 까뮈가 쓴 '이방인'의 내용이 그동안 오역때문에 잘못 이해되었다고 하네요.7 미소짓는독사 2014.03.31
4876 자유 부엉이 소녀 욜란드 팬아트입니다♥4 예호 2014.03.29
4875 자유 스팀펑크 아트전이 열린다고 합니다4 세뇰 2014.03.24
자유 공포소설 추천부탁9 정도경 2014.03.23
4873 자유 헉헉! 다시 사이트 열린 줄 모르고 있었네요. 권담 2014.03.22
4872 자유 벽에 그림 걸었습니다2 아이 2014.03.21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5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