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댓글 4
  • No Profile
    정도경 14.03.24 06:28 댓글 수정 삭제

    아 맞다 저도 이거 광고 보고 거울에다 꼭 얘기해야지! 무슨 일이 있어도 보러 가야지!! 막 이러고 있었는데 먼저 말씀해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 정도경님께
    No Profile
    글쓴이 세뇰 14.03.24 07:31 댓글

    어느 정도 규모일지는 모르겠는데, 규모가 왠만큼 된다면 도록 같은 것도 따로 팔지 않으려나 기대 중입니다. 좋은 참고 자료가 될 듯.

  • No Profile
    박애진 14.03.24 13:40 댓글 수정 삭제

    저도 가려고 찜해놓은 전시회. 가능한 빨리 가려고요. 팀버트전, 끝무렵에 갔다가 도록 품절했다는 말에 대성통곡하며 돌아온 아픈 기억이... ㅠㅠㅠㅠ

  • No Profile
    글쓴이 세뇰 14.03.27 00:22 댓글

    갔다 왔습니다. 볼 만은 했는데... 생각보다 전시장이 좀 작더라고요, 천~천히 나사 하나 바퀴 톱니 하나까지 죄다 뇌세포 속에 새겨놓겠다는 심정으로 하나 하나 들여다 봐 가면서 돌았는데도 1시간 반 정도 보니 정ㅋ벅ㅋ.

     

    기념품 샵으로 가면서 "사실 반 쯤은 도록 사러 온 건데 뭐 그 까이꺼 비싸봤자 한 2만원 하겠지" 생각했는데 하드커버에다가 3만원 넘는 가격표 보고서 식겁함. 마음을 가라 앉히고 잘 찾아 보니 1만 3천원 짜리 소도록도 같이 팔더군요. 다행히 비닐 커버 같은 건 안 씌워져 있어서... 대충 내용을 비교해 보니 '조금 더' 설명이 상세하고, 하드커버라서 책장에 꽂아두면 간지날 거 같다는 것 외엔 딱히 차별점이 없는 것 같길래 걍 소도록 하나만 사왔습니다.

     

    샵에서 스팀펑크 풍으로 디자인 된 손목시계나 목걸이, 스팀펑크 디자인 북 같은 것도 이거저거 팔고 있었는데... 하나 같이 개비쌈. 제일 비싼 게 80만원 좀 넘는, 알콜로 작동한다는 작은 모형 자동차였는데... 이걸 정말 팔 생각으로 갖다둔 건가 싶더군요. 디자인 북 같은 거야 홍대 근처 디자인 전문 서점에서도 파는 거고... '이생퀴들 티켓이 아니라 기념품 팔아서 수익 충당하는 거구나' 생각이 절로 들었습니다(...)

     

    전시회 자체는 규모가 좀 작고, 예술사에 있어 스팀펑크라는 장르가 어떤 의미를 갖고 있는지에 대한 심도 있는 설명 같은 게 부실해서... 너무 캐쥬얼하다 싶은 감이 있긴 한데 6천원 주고 볼 만 합니다. 회화 만이 아니라 모형 종류도 이거저거 있고요. 특히 크리스 코피티스라는 디자이너가 만들었다는, 스팀펑크 풍으로 디자인된(실제 기동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바이크 'Chimera'는 포풍간지. :Q <--- 이런 표정이 되서 무심코 핸들 부분을 톡톡 건드려 보다가 안내하던 예쁜 처자분이 엄청나게 짜식은 얼굴로 "그거 만지심 안 되요" 해서 초큼 무안했습니다(...)

     

    매 월 마지막 주 수요일 저녁 6시부터는 티켓 값이 반액이라 6천원으로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디자이너 초청 강연이라거나 질의응답 같은 시간이 없다는 게 걸림돌.

자유 게시판

어떤 이야기든지 자유롭게 이야기하실 수 있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스팸성 글은 경고 없이 삭제됩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자유 거울 글의 저작권과 거울 글을 퍼가는 등의 일에 대한 원칙 mirror 2013.06.04
4891 자유 세월호를 기억하는 시민 네트워크4 정도경 2014.06.09
4890 자유 여섯 작가의 슈트 이야기1 이형진 2014.06.06
4889 자유 게시판 글 리젠율 상승용 잡담1 세뇰 2014.06.04
4888 자유 데이터 양자 순간이동 성공 정도경 2014.06.02
4887 자유 안녕하세요. 매우 늦은 가입인사 겸 진지한 질문 입니다. ^^6 진은자 2014.05.27
4886 자유 안녕하세요. 가입인사 올립니다^^4 케이민 2014.05.25
4885 자유 [펌질]세월호 사건에 관한 소설가 김연수의 글 세뇰 2014.05.18
4884 자유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시민백서 기자/작가모집1 정도경 2014.05.14
4883 자유 [인터뷰] '시간의 잔상' 필진 아밀과의 인터뷰를 소개합니다. 노란옷왕 2014.05.06
4882 자유 [신간] 트루 디텍티브 원작 소설: 노란 옷 왕 단편선 노란옷왕 2014.05.03
4881 자유 캡틴 아메리카:윈터솔저 봤습니다 세뇰 2014.04.30
4880 자유 가브리엘 마르케스 옹이 타계하셨다고 합니다 세뇰 2014.04.18
4879 자유 세월호 정도경 2014.04.18
4878 자유 거울 종이책을 주문했는데....2 나무꾼 2014.04.07
4877 자유 까뮈가 쓴 '이방인'의 내용이 그동안 오역때문에 잘못 이해되었다고 하네요.7 미소짓는독사 2014.03.31
4876 자유 부엉이 소녀 욜란드 팬아트입니다♥4 예호 2014.03.29
자유 스팀펑크 아트전이 열린다고 합니다4 세뇰 2014.03.24
4874 자유 공포소설 추천부탁9 정도경 2014.03.23
4873 자유 헉헉! 다시 사이트 열린 줄 모르고 있었네요. 권담 2014.03.22
4872 자유 벽에 그림 걸었습니다2 아이 2014.03.21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25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