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140호에 올라갈 얘기를 쓰면서 옛날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 노래를 찾아보다가 생각이 났습니다. 독일어를 두 학기 배운 적이 있는데 (지금은 전혀! 못 합니다.) 두 번 다 선생님이 달랐어요. 두 분 다 좋은 분들이었는데 첫 학기 선생님은 그냥 학교에서 정해준 교재로 상당히 건조하게 수업하셨지만 2학기 때 선생님은 독일 남자하고 결혼해서 독일에서 7년 살다 오신 분인데 아이를 키우는 분이라서 그런지 귀여운 동시나 동화를 부교재로 많이 사용하셔서 수업이 재미있었습니다.


그 때 배웠던 동시 중에서 늑대인간이 밤에 시체를 찾아가서 문법을 배우는 내용이 있었습니다. 아직도 마음에 들어서 여기에 소개합니다. 독일어는 명사 격변화를 하는데, 그 점을 이용한 일종의 언어유희입니다.



Der Werwolf                                                   누구늑대 (*wer는 독일어 의문사 "누구?")

Christian Morgenstern                                                           크리스티안 모르겐슈테른

Ein Werwolf eines Nachts entwich                                           한 늑대인간이 어느 날 밤
von Weib und Kind, und sich begab                                         아내와 아이에게서 벗어나
an eines Dorfschullehrers Grab                                               마을 선생님의 무덤에 가서
und bat ihn: Bitte, beuge mich!                                               부탁했다. "저를 격변화해 주세요!"


Der Dorfschulmeister stieg hinauf                                            마을 선생님은 일어나서
auf seines Blechschilds Messingknauf                                    관의 놋쇠 뚜껑 손잡이에 앉았다
und sprach zum Wolf, der seine Pfoten                                    얌전히 앞발을 모으고 선 늑대인간에게
geduldig kreuzte vor dem Toten:                                             죽은 선생님은 말했다.

                                                                                          

"Der Werwolf", - sprach der gute Mann,                                    "누구 늑대" - 착한 선생님이 말했다. (* 일부러 직역했습니다.)
"des Weswolfs"- Genitiv sodann,                                             "누구의 늑대" - 이건 생격
"dem Wemwolf" - Dativ, wie man's nennt,                                 "누구에게 늑대" - 소위 말하는 여격
"den Wenwolf" - damit hat's ein End.'                                       "누구를 늑대" - 이게 전부, 끝이다.


Dem Werwolf schmeichelten die Fälle,                                      늑대인간은 격변화에 기뻐하고
er rollte seine Augenbälle.                                                       눈을 이리저리 굴렸다.
Indessen, bat er, füge doch                                                     하지만 그는 부탁했다
zur Einzahl auch die Mehrzahl noch!                                        단수와 함깨 복수형도 해 주세요!


Der Dorfschulmeister aber mußte                                              학교 선생님은 그러나 그것은
gestehn, daß er von ihr nichts wußte.                                        모른다고 고백해야만 했다.
Zwar Wölfe gäb's in großer Schar,                                            늑대는 여럿이 큰 무리를 지어 다녀도
doch "Wer" gäb's nur im Singular.                                             "누구"(Wer)는 오로지 단수형 뿐이라고.


Der Wolf erhob sich tränenblind -                                               늑대는 선 채로 눈물을 글썽거렸다.
er hatte ja doch Weib und Kind!!                                                 그에겐 아내와 아이가 있는데!! (싱글이라니!ㅠㅜ)
Doch da er kein Gelehrter eben,                                                 그러나 늑대는 학자가 아니었으므로
so schied er dankend und ergeben.                                            감사를 표하고 가 버렸다.


예 뜬금없는 얘기였습니다;;; 가족이 있어도 "누구"는 단수 뿐이라니 은근히 실존적이군요. (먼산)

번역은 구글번역기가 해줬습니다.

댓글 4
  • No Profile
    약사 15.03.08 00:22 댓글

    재밌네요 낄낄 저를 격변화해주세요!

  • 약사님께
    글쓴이 정도경 15.03.08 11:59 댓글

    "약사님이, 약사님의, 약사님을, 약사님에게, 약사님과, 약사님에 대하여..." (엄숙)

  • No Profile
    세뇰 15.03.11 19:00 댓글

    '모르겐슈테른'이라고 읽습니다. 영어로는 'Mornning Star'. 시적인 성이로군요('새벽의 명성'이라고 해석해 버리면 종교적으로 꽤나 위험한 성이 되기도 합니다).

  • 세뇰님께
    글쓴이 정도경 15.03.12 19:27 댓글

    넵 수정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자유 게시판

어떤 이야기든지 자유롭게 이야기하실 수 있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스팸성 글은 경고 없이 삭제됩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자유 거울 글의 저작권과 거울 글을 퍼가는 등의 일에 대한 원칙 mirror 2013.06.04
4951 자유 폭력배 제거론은 너무 리스크가 크다. 니그라토 2015.06.20
4950 자유 위키백과, 나무위키, 리브레위키 인디 관련 공동편집 행사 구름비 2015.06.17
4949 정보 신간 / 인비트로 힙쓰 2015.06.11
4948 자유 문명 6단계와 사후세계 니그라토 2015.06.04
4947 리뷰 [영화]매드맥스:분노의 도로-신화 없는 이들을 위한 새로운 신화 세뇰 2015.06.01
4946 자유 독서토론연구회 탐미앤탐미(耽迷&耽美)에서 신입회원을 모집합니다. 닮은살걀 2015.05.17
4945 리뷰 [책] 잃어버린 것들의 책 초극성 2015.05.11
4944 자유 (홍보글) 제가 중편 SF를 연재합니다 ^^;;;2 장강명 2015.05.05
4943 자유 <겁스 호러> 읽는 중 세뇰 2015.03.26
4942 자유 [서평단 모집] 『죽은 자의 제국』 (이토 게이가쿠, 엔도 조 지음) 서평단을 모집합니다. (총 10명,~3.30) 민음사출판그룹 2015.03.25
4941 자유 이번 달 소설 리뷰 쓰는 중 세뇰 2015.03.17
4940 자유 소설 같은 예술들 이제 끝난 거 아닐까요.2 니그라토 2015.03.07
자유 독일어의 추억: 늑대인간 (동시)4 정도경 2015.02.28
4938 자유 문피아에서 웹소설 공모전을 한다네요. 밀크래빗 2015.02.25
4937 자유 곧 발렌타인 데이입니다 세뇰 2015.02.12
4936 자유 주문 확인 부탁드립니다.1 르센 2015.02.12
4935 자유 독서모임을 모집합니다!! 로다 2015.01.29
4934 자유 위키백과의 작가님들 항목 수정1 잠본이 2015.01.25
4933 자유 비밀번호를 찾는 모험3 정도경 2015.01.23
4932 자유 판다 플립(Panda Flip)에서 제3기 연재작가를 모집합니다2 판다플립 2015.01.20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