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은둔하는 뱀파이어?"


  그 말 속에 담긴 조소. 그 억양은 노골적인 말보다 비웃음을 더 강하게 드러내고 있었다. 나는 그 말이 들려온 방향과 거리를 가늠해보았다. 아무래도 어디선가 들어본 듯한 이 여자의 목소리는 내가 가고자 하는 곳과 일치하는 성 싶었다.


   달빛도 어둠도 부드러웠다.


  사람들은 몹시 많았다. 삽시간에 사람들이 어깨를 부딪쳐오고 나도 밀려 부딪쳐갔다. 다른 때라면 오갔을 사과의 말도 없이 사람들은 서로 싱긋 웃어주기만 했고, 그걸로 끝이었다. 일년에 단 한번 있는, 묵은 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는 정월 대보름. 화내지 않고 싸우지 않는 불문율. 점점 유명무실해지고는 있으나 아직도 많은 사람들이 지키고, 지키는 사람들로 인해 앞으로도 꽤 오래 존속할 률이었다.


 


-----


 


북토피아에서 전자책 <50년 전의 연인>으로 출간하면서 삭제되었습니다.


<50년 전의 연인> 바로가기

mirror
댓글 2
분류 제목 날짜
김이환 스타벅스 기행문2 2004.12.29
갈원경 칼의 춤 - 본문 삭제 - 2004.12.29
갈원경 단풍나무의 마을 - 본문 삭제 - 2004.11.26
초청 단편 곱하기 무한대 2004.11.26
초청 단편 애염(哀炎) 2004.11.26
김이환 문근영 대통령5 2004.11.26
미로냥 하늘 아래(天下)2 2004.11.26
赤魚 찬란한 눈동자들의 강림 - 본문 삭제 -2 2004.11.26
crazyjam 양치기의 달 Shepherd's Moon 2004.11.26
김수륜 기만과 협잡의 혼례 2004.11.26
은림 이상한 무도회2 2004.10.30
초청 단편 봄ㆍ봄1 2004.10.30
갈원경 물 속의 종 - 본문 삭제 -2 2004.10.29
정대영 판타스틱 조미료2 2004.10.29
김수륜 50년 전의 연인 - 본문 삭제 -2 2004.10.29
미로냥 현대 마법사- 달콤한 것 2004.10.29
미로냥 이 뭍(此岸) 2004.10.29
정해복 상냥한 마녀1 2004.09.25
赤魚 영원한 수요일 - 본문 삭제 - 2004.09.24
초청 단편 공포소설을 쓰는 남자7 2004.09.24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