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독자 우수 단편 규정

1. 퍼온 글이나 번역 작품은 심사에서 제외합니다.
거울 우수 독자 단편 선정에 있어서의 변함없는 규칙입니다.

1-2. 작든 크든, 수상경력이 있는 글은 심사에서 제외합니다.
가장 큰 이유는, 이미 수상경력이 있는 글의 경우 비평을 충분히 많이 받았으리라 여겨지기 때문입니다. 또한 수상작으로 선정한 이들의 견해를 존중하고자 하는 입장이기도 합니다. 독자들께서는 다른 곳에서 수상경력이 있다는 글을 보시면 그 공모전이나 상의 성향을 파악하시는데 도움이 되실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2. 분량 - 원고지 150매 이하(원고지 150매 초과의 경우 제외)
분량 하한선을 없앴습니다.
다만 분량상 원고지 150매 이상으로 중편 혹은 장편에 해당하는 글이나 연작 소설의 일부분에 해당하는 글은 '독자 중/장편게시판'에 올려 주시기 바랍니다. 단편심사단은 단편의 범주에 넣을 수 있는 글만 심사 대상으로 합니다.

3. 심사대상 선택권
만약 독자단편 심사단의 평을 받고 싶지 않으신 분들은 글의 제목에 [심사제외] 라는 표시를 더해 주십시오. 여러 번 독자 단편 게시판에 글을 올리시는 분들 중에는 아무래도 단편 심사단의 판단 기준이 납득이 가지 않으시는 분도 계실 수 있으며, 자신의 글의 심사를 맡기기에는 심사단이 미덥지 못한 분도 계실 것입니다. 혹은 독자들에게 읽히고 싶기는 하지만 심사평을 받을 마음의 준비는 되지 않았다 하는 분도 계실지 모릅니다. 그런 경우에 [심사제외]의 표시를 달아 주신다면 심사단은 그 글에 대한 아무런 논평도 하지 않을 것입니다. 단지 [심사제외]의 글에 대해서는 독자 우수 단편의 선정 대상에서도 제외됨을 알려 드립니다.  
mirror
댓글 4
  • No Profile
    니트여우 11.10.12 22:45 댓글 수정 삭제
    규정에 맞지 않은 분량의 글은 따로 심사제외라는 표시를 해두어야 하나요? 아니면 분량미달시에는 글을 올릴 수 없는 건가요?
  • No Profile
    심사단 11.10.12 22:46 댓글 수정 삭제
    규정에 맞지 않은 글이라도 올리실 수 있습니다. 심사 대상에서만 제외되시는 것으로 따로 표시하지 않으셔도 무방합니다.
  • No Profile
    나비바람 12.11.13 23:20 댓글 수정 삭제
    sf나 판타지 장르가 아닌 글도 올릴 수 있나요?
  • No Profile
    김보영 12.12.26 03:14 댓글 수정 삭제
    거울은 장르 중심이지만 장르를 가리지 않습니다. ... 라고 답하면 되겠죠? (두리번두리번)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공지 2019년 독자우수단편 심사위원 명단 mirror 2019.02.26 0
공지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0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0
1722 단편 하나가 둘이다12 dcdc 2009.07.28 0
1721 단편 우주종말동아리3 노유 2007.07.27 0
1720 단편 유물(Artifacts)1 앤디리 2011.10.11 0
1719 단편 [번역] 프랑켄슈타인의 신부 - 마이크 레스닉1 이형진 2011.02.16 0
1718 단편 [뱀파이어] 화이트실루엣1 salamanders 2006.03.30 0
1717 단편 [심사제외]가스통 할배2 니그라토 2014.01.24 0
1716 단편 눈(目)속의 정원 Mauve 2012.02.29 0
1715 단편 [탄생] 6시간 21분 32초 헤르만 2012.03.04 0
1714 단편 겨울짐승 두 마리를 꿈꾸네1 명비 2004.05.11 0
1713 단편 잘 가시오, 외계인이여.3 쿠키 2006.10.25 0
1712 단편 암브와트: 영혼의 상자5 도토루 2011.03.23 0
1711 단편 합리적 마녀사냥 비통 2012.11.10 0
1710 단편 서글픔5 adama 2004.06.14 0
1709 단편 영원한 체제2 니그라토 2012.11.09 0
1708 단편 어느 심사평 바닐라된장 2013.03.08 0
1707 단편 [탄생] 달과 이름 단식광대 2012.03.30 0
1706 단편 바다로 가는 모든 길2 아르하 2003.08.12 0
1705 단편 피를 먹는 기계 사이클론 2012.12.30 0
1704 단편 나는 니그라토다 [intro]1 뫼비우스 2014.03.08 0
1703 단편 네 번째 이벤트 - 음악입니다.2 mirror 2004.04.25 0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5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