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신체강탈자의 침과 입

이경희

 

* 단편집 출간으로 본문 삭제합니다. 

댓글 2
  • No Profile
    한때는나도 20.04.11 23:23 댓글

    지금 우리 사회의 모습을 주로 염두에 두고 쓰셨겠지만, 신체강탈자들과 주인공들의 역학관계나, 역겹지만 무겁지 않은 분위기에서 오랜만에 로드리게즈의 <패컬티>가 생각납니다.

    재미있는 글 감사합니다.

     

  • 한때는나도님께
    글쓴이 이경희 20.04.12 08:41 댓글

    앗, <패컬티>를 알아봐주시다니 반갑습니다! 전작도 그렇지만 이 시리즈는 제가 좋아하는 한가지 장르를 골라 패러디와 클리셰 비틀기를 마음껏 집어넣고 있는데요. 외계인이 물을 싫어하는 건 <패컬티>의 설정을 뒤집은 것이기도 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분류 제목 날짜
노말시티 네 글자로 줄이면 (본문 삭제)10 2020.06.01
이로빈 청룡가도 2020.05.31
곽재식 삼월이의 돌멩이7 2020.05.31
노말시티 몽선잡문 (본문 삭제) 2020.05.01
pilza2 네거티브 퀄리아 2020.05.01
곽재식 팔당 처리소4 2020.04.30
해망재 좀비같은 것은 없어 2020.04.01
노말시티 그래도 체온이 있으니까 2020.04.01
이경희 신체강탈자의 침과 입 (본문 삭제)2 2020.03.31
곽재식 제발 정신 좀 차려라4 2020.03.31
해망재 먼 별의 바다에서 교신하기 2020.03.01
노말시티 달콤한 죄를 지었습니다 (본문 삭제) 2020.03.01
pilza2 세 가지 소원을 이루는 방법 2020.03.01
이경희 게으른 사관(史官)과 필사하는 목각기계 2020.02.29
곽재식 신들의 황혼이라고 마술사는 말했다 (본문삭제)2 2020.02.29
노말시티 에딘에게 보고합니다 (본문 삭제)9 2020.02.01
해망재 나와 세빈이와 흰 토끼 인형 2020.02.01
pilza2 용은 우리 마음속에 2020.02.01
곽재식 천사가 모터사이클을 타고 내려오다8 2020.01.31
돌로레스 클레이븐 오를레앙 2020.01.16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5 Next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