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픽션

BookCover

삼체 1,2부

류츠신, 단숨

소설가라는 타이틀과 소설을 쓴다는 작업에 회의감이 들어 한동안 무력했는데 이 소설을 보고 불같은 희망이 되살아났다. 이 소설은 많은 이들에게 이정표가 됐고, 더 많은 이들에게 전설로 남을 것이다. sf라는 단어를 알면서 이 소설을 안 봤다면 인생에 손해를 보고 있는 것이다. (유이립)

BookCover

왼팔

방진호, 파란미디어

…….사람이 살다보면 실수할 때가 있으니 긴말 않겠다. 어쩔 수 없는 사정으로 이 책을 읽었고 좋은 말이 하나도 안 나온다. 90년대 후반, 2000대 초반에 성장했던 양판소는 아직도 굳세게 생존하고 있다. (유이립)

BookCover

아르테미스

앤디 위어, RHK

계획, 낭패, 임기응변. 케이퍼 무비 공식이지만 사실 과학적 사고이기도 하다. 그 둘의 통쾌함은 배경을 무척 잘 활용한 구성 덕분에 더한층 배가된다. (이형진)

BookCover

라마와의 랑데부

아서 C. 클라크, 아작

세계이자 캐릭터인 라마의 경이로움은 그 자체가 장르일지도. (이형진)

BookCover

서던 리치 시리즈(소멸의 땅, 경계 기관, 빛의 세계)

제프 밴더미어, 황금가지

선연한 인상이 강점이긴 한데, 그 대상이 불가해하니 별수 없이 찜찜함이 남는다. 바꾸어 말하면 불가사의를 이토록 생생히 그려낸 작가가 대단하다는 말이지만. 위어드 픽션(혹은 호러)은 역시 내 취향과는 거리가 좀……. (이형진)

BookCover

대우주시대

네이선 로웰, 구픽

특별한 갈등이나 반전이 없는데도 무척 재미있다. 소박하지만 뭉근하게 가속하는 성공담(의 서장). (이형진)

BookCover

다크 사이드

앤서니 오닐, 한스미디어

두 갈래로 나뉜 이야기가 유기적이지는 않다. 게다가 배경이 굳이 달일 필요가 없는 듯. 다행히 개성 강한 등장인물들이 제 몫을 다해 무너지지는 않는다. (이형진)

BookCover

업루티드

나오미 노빅, 노블마인

인물과 사건과 세계가 쉬지 않고 상호작용하며 이야기를 밀어붙인다. 대단한 흡입력. (이형진)

BookCover

레드 런던의 여행자

V. E. 슈와브, 제우미디어

초반의 에너지가 끝까지 이어졌다면 좋았을 텐데. 기껏 인물들을 잘 만들어 놓고서는 이입하기는 어렵게 그려 낸다. (이형진)

BookCover

생명창조자의 율법

제임스 P. 호건, 폴라북스

소품으로 쓰기에는 도입부나 설정이 좀 아까운 것 같기도 하지만, 힘을 적당히 뺀 덕분에 오히려 오늘날에도 진부함을 잃지 않아 좋다. 오해와 진실의 간극이 참 흥미진진하다. (이형진)

BookCover

제임스 그레이엄 밸러드

제임스 그레이엄 밸러드, 현대문학

내 마음이 이 우울과 허무를 수용할 만큼 컸다면 훨씬 더 좋았겠지……. (이형진)

BookCover

세 개의 관

존 딕슨 카, 엘릭시르

탐정이 밀실에 좀 밀리는 듯하지만 어쨌든 밀실이 두 개나 나오고, 그 하나하나가, 또 그 둘의 연결이 상당해 전혀 아쉽지 않다. (이형진)

논픽션

BookCover

난생 처음 한번 공부하는 미술 이야기 1~4

양정무, 사회평론

미술로 역사와 문화를 읽는다. 미술품에서 술술 풀려 나오는 이야기가 정말 풍성해 분량이 아쉬울 정도. (이형진)

BookCover

틀리지 않는 법

조던 엘렌버그, 열린책들

사실 ‘틀리지 않는 법’보다는 ‘틀렸다는 것을 아는 법’에 가까운데, 수학을 좋아하지 않아도 흥미롭게(그리고 유용하게) 읽을 수 있다. (이형진)

BookCover

가장 완벽한 시작

팀 버케드, Mid

이렇게 ‘우리는 아직 아는 게 없다’라는 말이 직접적으로 많이 나오는 과학책은 참 드물 텐데, 그럼에도 참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가득 담겨 있다. 번역과 구성이 살짝 아쉽다. (이형진)

댓글 3
  • No Profile
    pena 18.03.03 02:22 댓글

    사기만 하고 안 읽은 책들이 주루룩.... 좋은 평들을 보니 얼른 읽어야겠네요. 

  • No Profile
    아이 18.03.04 07:06 댓글

    '왼팔' 표지 사진을 보자마자 아주 짧은 순간 괜찮은 느낌이 쉭 하고 지나갔는데요,

    게다가 제목도 오른팔이 아니라 '왼팔'... 오른쪽이 아니라 왼쪽... 혹은 히피적인 분위기까지 기대할 수도...

    이런 생각들이 아주 짧은 순간 쉭 하고 지나갔는데요,

    평이 안 좋네요. 유이립님 취향을 전적으로 신뢰하는 입장에서 매우 혼란스럽습니다. ;;;

     

  • 아이님께
    No Profile
    유이립 18.03.15 22:46 댓글

    가즈 나이트 상상하시면 됩니다. 정서와 구조패턴이 똑같습니다. 게다가 제가 본 출판책은 웹소설 연재 후 곧바로 출판된 베타였습니다; 개연성이 중간에 생략됩니다. 찾아보니 수정하여 다른 곳에 연재중이라고 하더군요.

     

분류 제목 날짜
토막소개 2018년 10월 토막 소개 2018.10.15
토막소개 2018년 9월 토막 소개1 2018.09.15
토막소개 2018년 8월 토막 소개 2018.08.15
토막소개 2018년 7월 토막 소개 2018.07.15
토막소개 2018년 6월 토막 소개 2018.06.15
토막소개 2018년 5월 토막 소개 2018.05.15
토막소개 2018년 4월 토막 소개 2018.04.15
토막소개 2018년 3월 토막 소개 2018.03.15
토막소개 2018년 2월 토막 소개3 2018.02.15
토막소개 2018년 1월 토막 소개2 2018.01.15
토막소개 172호 토막 소개 2017.10.31
토막소개 171호 토막 소개 2017.09.30
토막소개 170호 토막 소개2 2017.08.30
토막소개 169호 토막 소개 2017.07.31
토막소개 168호 토막 소개 2017.06.30
토막소개 167호 토막 소개 2017.05.31
토막소개 166호 토막 소개1 2017.04.30
토막소개 165호 토막 소개 2017.03.31
토막소개 164호 토막 소개 2017.02.28
토막소개 163호 토막 소개1 2017.01.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