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댓글 4
  • No Profile
    쁘로프박사 19.02.01 13:26 댓글

    주인공 역시 그 알바나 귀신처럼 고집 센 비극의 주인공이네요.

    사실 누구나 조금은 그러지 않나요? 왕왕 고집 세고, 가끔은 문제를 회피하고 싶어하고, 남들이 내 말 들어주는 거 좋아하고, 멋대로 세상을 내 기준으로 재단하고.

  • 쁘로프박사님께
    No Profile
    글쓴이 유이립 19.02.02 00:27 댓글

    음...그렇죠. 그래서 제가 스토아 철학과 불교를 공부 중입니다; 그래도 힘들더군요.

    오늘도 그런 일이 있었습니다. 마음 수련은 평생해야 할 중요한 일인 것 같습니다. 댓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더욱 정진하겠습니다^^

  • No Profile
    엄길윤 19.02.06 06:19 댓글

    사람에 따라서는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글이 될 수도 있겠네요. 전 일단 이 글을 보고 공포를 느꼈습니다.ㄷㄷㄷ 꼭 괴물과 귀신이 나와야 무서운 게 아니지요...ㅠㅠ

  • 엄길윤님께
    No Profile
    글쓴이 유이립 19.02.06 17:38 댓글

    오! 여기까지 오셔서 댓글 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42 Next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