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픽션

BookCover

고발

반디, 다산책방

현실 디스토피아 소설. 장소는 수도권에서 조금 위로 올라가야 한다. 저자는 나오지 못했다. 오로지 원고만이 탈북에 성공했다. 1984는 애교다. 동물농장은 가소롭다. 이 책에 무엇을 비해야 할지 모르겠다. 리틀 브라더? 당장이라도 자유가 무너질 것처럼 호들갑 떨던 그 소설? 반공사생대회처럼 단순하고 유치한 선악대비와 나이브한 엔딩을 보였던… 추천사를 비장하게 썼던 사람들이 떠오른다. 그 사람들에게 이 책을 보여주고 싶다. 모든 자유가 무너지고 일거수일투족이 감시당할 것처럼 나댔던 리틀 브라더는 애들 장난이다. 이 책은 진짜고, 지금도 일어나고 있다. ‘악독한 것은 고운 것의 껍질을 쓰고 있다.’ 놀라운 것은 소재를 제외하고도 작가의 문장이 스타일리쉬하다. 칭찬을 전해줄 수 없어서, 애통하다. (유이립)

BookCover

복스

햐쿠타 나오키, 문학동네

고교복싱을 소재로 사춘기 소년들의 경쟁과 이성에 대한 동경을 잘 잡아냈다. 모두의 열정이 전염되어 모두가 열정을 불태우는 열혈과 동경&사랑이 뒤섞인 섬세함을 잘 잡아냈다. 결말을 보고 당황했을 정도였다. (유이립)

BookCover

신 엔진

존 스칼지, 폴라북스(현대문학)

천사를 부려먹는 다른 소설을 생각했는데, 좀 달랐다. 짧은 분량이지만 그 안에서도 반전이 넘치고, 신의 개념, 종교와 신앙에 대해서 낯설게 생각해 보게 된다. SF와 판타지의 결합과도 같아서 내 취향은 완전 저격. (pena)

BookCover

북극곰 일기

김이환, 리디북스

[오후 다섯 시의 외계인]에 북극곰 가정부가 나왔던 기억이 나서 그 곰의 이야기인가 했더니 완전히 다른 이가 주인공이었다. [귀여우니까 괜찮아]와 테마상으로, 분위기상으로도 더 가까운 듯. 심심한 듯 담담한 듯 귀여운 특유의 분위기가 있는데, 디즈니+스파이물+하드보일드가 다 섞인 장르적 복합체라 발리우드가 떠오르기도 한다. 아, 분위기는 절대로 발리우드가 아니다. (pena)

논픽션

BookCover

머나먼 섬들의 지도

유디트 샬란스키, 눌와

낭만적인 제목과 달리 (간 적 없고 앞으로도 가지 않을 50개의 섬들) 그리고 지도를 좋아했다는 서문에서 받은 인상과 달리 한편으로 데이터적이고 한편으로 모호하다. 사실 1페이지의 글로는 섬에 대해서 알기 어렵다. 지도가 그렇듯이 아주 생략된 책. 그럼에도 끌리는 건 왜일까… 내 안의 로망? (pena)

BookCover

읽으면 진짜 글재주 없어도 글이 절로 써지는 책

우에사카 도루, 위즈덤하우스

곽재식 님의 책 [항상 앞부분만 쓰다가 그만두는 당신을 위한 어떻게든 글쓰기]와 제목도 디자인도 형제라고 주장하고 있길래 집었다. 초고는 책 한 권에 5일이면 써버린다는 정말 빨리 쓰는 사람이 쓴 책. 논픽션과 비즈니스용 글쓰기를 위한 책이지만 소설에 적용할 만한 부분도 있긴 하다. 레포트, 보고서, 리뷰 등을 쓸 때에 유용할 것 같다. (pena)

댓글 0
분류 제목 날짜
토막소개 2018년 10월 토막 소개 2018.10.15
토막소개 2018년 9월 토막 소개1 2018.09.15
토막소개 2018년 8월 토막 소개 2018.08.15
토막소개 2018년 7월 토막 소개 2018.07.15
토막소개 2018년 6월 토막 소개 2018.06.15
토막소개 2018년 5월 토막 소개 2018.05.15
토막소개 2018년 4월 토막 소개 2018.04.15
토막소개 2018년 3월 토막 소개 2018.03.15
토막소개 2018년 2월 토막 소개3 2018.02.15
토막소개 2018년 1월 토막 소개2 2018.01.15
토막소개 172호 토막 소개 2017.10.31
토막소개 171호 토막 소개 2017.09.30
토막소개 170호 토막 소개2 2017.08.30
토막소개 169호 토막 소개 2017.07.31
토막소개 168호 토막 소개 2017.06.30
토막소개 167호 토막 소개 2017.05.31
토막소개 166호 토막 소개1 2017.04.30
토막소개 165호 토막 소개 2017.03.31
토막소개 164호 토막 소개 2017.02.28
토막소개 163호 토막 소개1 2017.01.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