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단편 샌디크로스

2019.08.28 15:4508.28

프롤로그

1570년 영국 한적한 마을
"철커덩 쓰르르르"
일정한 시간 같은 소리 사라지는 아이들....
모든 집들은 약속이나 한듯 현관문과 창문을 닫고...
이름모를 강아지의 소리마저 적막함만을 더했다.
참다못함 마을 일부주민들...
의문에 소리를 따라간다.
어두운 곳으로,,,
깊은숲으로...
크리스마스를 축복하듯 내린 눈마저....
그들에게는 백색 공포만을 남겼다....
깊은 산속 어느 오두막....
"슥삭 슥싹 철푸덕"
뭔가를 썰어버리는 소리
............................................................................
다음날 아침
분노한 마을주민들은 산속 오두막으로 향하고
코가 붉게 물든 개와
색이 검붉은 커다란 가죽 주머니를 발견 한다..
여기저기 그동안 행방불명된 아이들의 물건....
마을 사람들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
십자갈고리로 반항하던 이름 모를 노인은
결국 마을 사람들에 의해
잡히고 결국 죽음에 이르고 만다...
....................................................................................
그러나 아이들의 원혼이 그를 붙잡고
죽은것이 죽지 못한체
매년 그를 불렀다.
........................................................................
마을 사람들은 매년 공포에 떨어야 했고
훗날 그는 샌디 크로스라 불렸고
주인을 따라다니는듯 동네 어귀에는
커다란 개 한마리가
입주위에 검붉은 피를 묻힌체
마을을 돌아다녔다고 한다
............................................................
오늘밤 샌디 크로스와 루돌프가 당신을 찻아 갈지도 모르니
문단속을 잘하기 바란다.

비에러

If only

댓글 0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공지 [공고] 2020년 독자우수단편 심사위원 명단 mirror 2019.12.31 0
공지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0
2464 단편 말명귀 의심주의자 2019.08.27 0
2463 단편 문초 진정현 2019.08.26 4
2462 단편 레시 천선란 2019.08.22 0
2461 중편 노인의 낡은 공방 - 2. 버려진 개는 기억한다 (2)1 미네나인 2019.08.18 0
2460 중편 노인의 낡은 공방 - 2. 버려진 개는 기억한다 (1) 미네나인 2019.08.18 0
2459 중편 노인의 낡은 공방 - 1. 시계 (2) 미네나인 2019.08.18 0
2458 중편 노인의 낡은 공방 - 1. 시계 (1)1 미네나인 2019.08.18 0
2457 단편 남자친구 김성호 2019.08.16 0
2456 단편 지귀, 불귀신 한켠 2019.08.14 0
2455 단편 당직 라그린네 2019.08.07 0
2454 단편 신화의 종말 이준혁 2019.07.31 0
2453 단편 리멤버 미 이준혁 2019.07.23 0
2452 단편 어떤 만년필 매니아의 소망1 이준혁 2019.07.23 0
2451 단편 영원의 은둔처 라그린네 2019.07.22 0
2450 단편 숟가락 침공. 젊은할배 2019.07.03 0
2449 단편 지금, 여기 김성호 2019.06.27 0
2448 단편 의뢰 김성호 2019.06.27 0
2447 단편 인간의 조건 돌로레스클레이븐 2019.06.18 0
2446 장편 3. 세상의 말단 배규현 2019.06.16 0
2445 중편 실험실의 동화책 Cherry 2019.06.15 0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31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