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정도경 재회 -- 본문삭제

2015.02.28 22:5802.28

​단편집 출간 관계로 본문 삭제합니다. 

댓글 2
  • No Profile
    약사 15.03.08 01:16 댓글

    좋아요. 생각을 하게 만들어주네요. 트라우마를 가진 죽은 사람은 유령이 되어 배회하고. 트라우마를 가진 산 사람은 유령처럼 살고 있군요.

    폴란드라는 북구의 느낌은 왠지 이 글과 비슷해요. 사람들이 추운 방안에서 옹송그려 죽음을 기다리고 있을 것만 같은...편견에 찌든 느낌이네요.

    주인공이 다시 만나 그를 묶어줬을 때 그가 목을 매달았단 건..애절합니다. 어떻게해도 죽음으로만 길이 나 있는 사람도 있는 걸까요. 아니면 묶어주는 여자를 만나 결혼했다면 그는 행복하게 살아있었을까요.


    잘 읽었습니다.

  • 약사님께
    No Profile
    정도경 15.03.08 02:08 댓글

    폴란드에서는 사람들이 추운 방안에 옹송그려 앉아서 보드카를 미친듯이 마십니다. 아침에는 맥주를 마시고 점심에는 와인을 마시고 저녁에는 보드카를 들이붓는 것이 폴란드 사람들입니다. 가끔 주정(酒精, 순도 99.9% 알코올)도 마십니다.

    사실 저는 주인공들이 어떻게든 행복하기를 바랬는데, 아주 오랜만에 결말이 안 난 상태에서 일단 쓰기 시작했고 중간쯤 썼다가 아, 남자가 죽었구나, 라고 깨달았습니다. 그렇게 쓰고 나니까 이야기는 무사히 결말이 났지만 저도 주인공들한테 미안합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분류 제목 날짜
미로냥 메두사 - 눈(目) 2015.05.31
해망재 샤넬 가방을 갖고 싶어2 2015.05.01
유이립 짐승들끼리 2015.04.30
유이립 가장 무서운 이야기 2015.04.30
유이립 way to mother1 2015.04.30
pilza2 왼손 약손가락 2015.04.30
crazyjam 회전하는 밤1 2015.04.30
곽재식 만날 수 있을까(본문 삭제)3 2015.04.30
crazyjam 꽃의 도시에서3 2015.04.01
곽재식 구조 요청 2015.04.01
crazyjam 길 잃은 밤 2015.02.28
곽재식 다리 난간 위로 걸어 가기5 2015.02.28
정도경 재회 -- 본문삭제2 2015.02.28
미로냥 차마 봄이 아니거니와(春來不似春)1 2015.02.28
이서영 꼬리에는 뼈가 있어6 2015.01.31
아이 안녕히 가십시오1 2015.01.31
곽재식 이상한 흰 여우 이야기2 2015.01.31
amrita 장야지음 2015.01.31
crazyjam 돌과 별1 2015.01.31
정도경 푸른 나비 2015.01.31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43 Next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