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b448ca397aa032dbf1b7a6127a23cc3e.jpg

 

 

 성균관.jpg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 -정은궐, 파란미디어

문장도 무난하고 캐릭터도 안정적이고 서사도 좋다. 착실한 자료수집과 적절한 배치라는 면에서 상찬을 몇 번이고 보태도 부족한, 어떤 의미에서는 참 드문 소설. 연애 부분이 정작 내 취향이 아니라 슬펐지만 그건 사소한 문제잖아요.(아닌가...?)

(미로냥)

  

  

 규장각.jpg

규장각 각신들의 나날 -정은궐, 파란미디어

공자 제자 중에서 자공을 좋아했던 여러분은 나와 함께 여림! 여림! 외쳐 주세요. 이번에도 연애 부분 말고 사인방이 일하는 게 훨씬 재미있었다. 작가님 학원물 하나 써 주시면 안 될까요?

(미로냥)

 

  

 악어의 맛.jpg

악어의 맛 -이서영, 온우주

<성문 너머 코끼리>는 교과서에 실었으면 좋겠습니다!

(미로냥)

  

 

 씨앗.jpg

씨앗 -정도경, 온우주

첫부분에 실린 공주와 기사와 용 삼부작(?)이 좋아서, 감정을 식히느라 한참동안 덮어 놨었는데 다시 읽기 시작하자 그 다음 작품부터 "아 이것 좋다. ...아니 이게 더 좋은 거 같... 잠깐 이것도?" 이러다가 책이 끝났다. 이럴수가.

(미로냥)

 

  

 

b111b8c50cdb8c54c0f9e0d2ab5818e4.jpg

 

  

 실비와브루노.jpg

실비와 브루노 -루이스 캐럴, 페이퍼하우스

지금보다 좀 더 많은 관심과 좋은 대우를 받을 자격이 있는 작품. 다만 이야기가 중간에 끊긴 듯 미진하니 속편이자 완결편이 출간되기를 바랄 뿐.

(pilza2)

 

 

 괴짜이야기.jpg

괴짜 이야기 -니시오 이신 지음, 학산문화사

초기 작품 읽었을 때보다 충격은 덜 합니다. 소설이라는 거, 이렇게 자유분방하게 써도 되는구나! 이런 생각을 갖게 만든 작가거든요. 자유분방함에 익숙해졌을 뿐, 이번 작품이 평범하다는 건 아닙니다.

(아이)

 

 

 꽃.jpg

꽃 이야기 -니시오 이신 지음, 학산문화사

소설 다 읽고 나서 든 생각은, '이 소설 훌륭해!' 이런 게 아니라, '자유롭게 생각하자!'였습니다. 요즘 의식적으로 생각과 행동에 제동을 걸고 있습니다. 그런데 책 읽고 나서 조금 편해졌습니다. 아, 정말 훌륭한 소설 아닙니까!

(아이)

 

 

 고양이.jpg

고양이 울음 -누마타 마호카루 지음, 서울문화사

이 책 해설 쓴 사람은 소설 읽으면서 이렇게 소리질렀다고 하네요. "노부에! 기르면 되잖아!" 물론 저도 그렇게 소리쳤습니다. 그냥 기르라고. 노부에는 유산의 경험이 있습니다. 함부로 생명을 거둘 수는 없어요. 읽고 나서 생각했습니다. 그때 괜히 소리쳤구나. 이 책 읽는 거 굉장히 고통스럽습니다. 각오하세요.

(아이)

 

 

 부러진.jpg

부러진 용골 -요네자와 호노부 지음, 북홀릭

검과 마법의 세계, 가상의 중세 유럽을 무대로 한 미스터리 소설이다. 첫 장에서 범인이 누구인지는 이미 눈치챘다. 하지만 그가 아니기를 바랐다. 스포일러 주의! 이런 건 필요 없다. 중요한 건 누가 범인인지가 아니다. 밝혀내는 과정이 흥미진진하고, 급기야 밝혀진 순간 서글프다. 가슴 먹먹하게 만드는 소설. 니콜라가 보고 싶다. 부러진 용골!!!

(아이)

 

 

 브리짓.jpg

브리짓 존스의 일기 -헬렌 필딩 지음, 문학사상사

후반부 전개가 오마쥬라는 이름으로 용인 가능한지 잠시 고민했는데, 오만과 편견 쯤 되면 가능한 걸지도 모르겠다. 개인적으로는 영화가 훨씬 좋았다.

(미로냥)

 

 

 그림자.jpg

그림자 밟기 -미야베 미유키, 북스피어

미야베 미유키 에도물, 그중에서도 괴담이나 단편 연작을 아주 좋아하는데 매번 즐겁게 잘 읽고 금방 잊어버린다는 것이 문제다.

(미로냥)

  

 

 

9bafe498ad0648b4f3b8ea6bbfb2c296.jpg

 

 

 공자.jpg

공자암흑전 -모로호시 다이지로, 미우

<암흑신화>에서 지구의 운명을 다루더니 이젠 우주의 근원적 원리까지 파고든다. 한층 커진 스케일과 도발적인 발상과 거침없는 전개로 독자를 충격과 염세로 물들인다. 여기서 내용을 따온 사이비 종교가 일본 어딘가에는 있을 것만 같다.

(pilza2)

 

 

 모모의.jpg

모모의 착한 빵 -스즈키 모모, TAKEONE

빵을 좋아하는 분들께 바칩니다! 대단한 정보가 담겼다기 보다 폭신폭신한 그림에, 느긋난 빵 냄새가 풍기는 듯한 분위기 자체가 사람을 즐겁게 만들어 준다.

(미로냥)

 

 

 라디오.jpg

라디오 데이즈 -하재연, 문학과지성사

<세상의 모든 해변처럼>이 낫다. 그쪽도 사실 좀 만화같았는데 <라디오 데이즈>는 더더욱 만화같다. 취향에 맞아서 정말 재미있었다. '안녕'이 몇 번 나왔나 세어 보고 싶다.

(미로냥)

 

 

댓글 0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0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