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안녕하세요. 독자우수단편 선정단입니다. 연일 소설보다 더한 현실 앞에 좌절스러운 나날입니다. 그래도 그것을 다시 정제하고 또는 자신만의 이야기를 제대로 전달하려면 쉴 수 없는 고단한 길이 작가의 길이지요. 모두들 문운이 있으시길 기원합니다.

이번 호는 2016년 9월 16일부터 10월 15일까지 올라온 작품들을 대상으로 심사했습니다. 작품 수는 많지 않았지만 고민스러울 만큼 좋은 작품들이 있었습니다.

「총통령의 야망(MadHatter)」은 한 달 이상 지난 글이지만 요사이 시국이 무척 떠오르는 소재였습니다. 다만 소재에 매몰된 나머지 등장인물들의 깊이나 개성이 전혀 존재하지 않는 느낌이 아쉽습니다. 풍자라면 더 깔끔하고 간략하게 고치는 편이 어울리겠고, 단편소설로서의 완성도를 높이려면 주인공과 그 가족에 대해 더 깊이 생각하고 다듬는 것이 좋겠습니다.

「죽은 매장자의 애독자(송망희)」는 한 작가의 애독자인 에드나의 죽음에 얽힌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문체를 따라서 단편을 쓴 것만이 아니라 인생을 그의 작품으로 만든 것이 반전이자 이 작품의 핵심으로 보입니다. 다만 대화와 회상으로 전개되는데 재미있거나 모든 구절이 필요한 걸로 보이지는 않습니다. 조금만 더 뒤가 궁금하게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멸종과 빛(윤사흘)」은 두 여자가 등장하는 두 이야기를 엮었습니다. 공통적으로 죽음에 사로잡힌 인물이 등장합니다. 두 번째 이야기는 몰입할 만큼 재미가 있었고 제목의 유래도 알 수 있었습니다. 첫 번째 이야기가 대화에만 의지하지 않고 몰입감을 주었으면 좋았을 텐데, 그리고 두 번째 이야기의 세계가 더 구체적이고 생생했으면 더욱 멋졌을 텐데 굉장히 아쉽습니다. 단편에서 다루기엔 굉장히 큰 주제지만 매력적이기도 해서 좀더 스케일을 키우고 장편이나 희곡으로 바꾸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고심 끝에 이번 후보작은 없는 걸로 결정했습니다. 다른 작품으로 또 뵙길 기다리겠습니다.

댓글 2
  • No Profile
    송망희 16.11.05 14:10 댓글

    심사평 감사합니다.

  • No Profile
    MadHatter 16.11.08 22:02 댓글

    심사평 감사드립니다. 언제나 평을 보고 나서야 부진한 부분을 명확히 볼 수 있게 됩니다ㅠㅠ

분류 제목 날짜
2019년 독자우수단편 심사위원 명단 2019.02.26
후보작 다수파 2016.11.30
선정작 안내 독자우수단편 후보작 심사평2 2016.11.01
선정작 안내 2016년 3분기 독자우수단편 선정2 2016.09.30
우수작 스마트폰은 이제 우리 몸의 일부나 다름없습니다 2016.09.30
선정작 안내 선정작이 없습니다. 2016.08.31
선정작 안내 거울 독자우수단편 선정1 2016.07.31
우수작 속 사소설 고양이 이야기1 2016.07.31
선정작 안내 2016년 2분기 독자우수단편 선정 2016.06.30
우수작 슬픔이 가능한 기한 2016.06.30
선정작 안내 선정작이 없습니다. 2016.06.01
선정작 안내 선정작이 없습니다.1 2016.04.30
선정작 안내 거울 독자우수단편 선정3 2016.03.31
우수작 그날 산 속에서 시간여행자를 만났어 2016.03.31
선정작 안내 거울 독자우수단편 추천작1 2016.03.01
후보작 악몽 2016.03.01
선정작 안내 거울 독자우수단편 추천작1 2016.01.31
후보작 무림제일고2 2016.01.31
선정작 안내 거울 독자우수단편 선정3 2015.12.31
가작 약물요법ZA 2015.12.31
가작 휴먼 에스컬레이션 2015.12.31
Prev 1 2 3 4 5 6 7 8 9 10 ... 21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