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전 세계에 문이 세워지기 시작한 것은 꽤 오래전의 일이었다. 사람들은 언제나 그랬듯이 지구멸망에 대해 떠들어댔다. 동시다발적으로 세워지는 문은 꽤 화제가 되었다. 문에 대해 의구심을 가지는 사람들도 있었고 믿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대부분의 사람은 믿지 않았다.
 1년 동안, 전 세계의 자원이 동날 것이라는 이야기가 나왔다. 많은 것이 미스터리였던 문의 기능은 그즈음에 밝혀졌다. 인류의 시간을 1년 전으로 되돌리는 것. 즉, 이름 그대로 타임머신이었다.
 믿은 사람들은 자원이 동난 시점, 마지막 연료로 가동한 문을 통해 1년 전으로 날아갔다. 그렇게 그들의, 인류의 시간은 반복되는 1년으로 고정되었다.
 믿지 않은 사람들은 문에 들어가지 않았고, 문이 가동된 이후 어떤 과학자의 양심선언을 듣게 된다.
 문의 정체는 타임머신 같은 게 아니었다. 개인의 의식을 극대화해 1년 전부터의 기억을 재생하는 것이었다. 말하자면 잊어버린 기억을 들여다보는 최면 요법을 연구하고, 그 결과를 집대성하여 개발해 낸, 안정적이며 적확한 기억을 찰나의 순간 재생시키는 기구. 거대한 최면 기구였다.
 사람들은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자신의 지역에 세워진 문으로 향했다. 문을 열자 아사한 시체들이 즐비했다.
 인구는 급감했고, 그 수는 거의 동난 자원으로도 어느 정도 존속이 가능할 정도였다.
 한 번 열렸던 과거로 가는 문은 두 번 다시 열리는 일이 없었다.
 
<END>
2016년 3월 7일의 파편
댓글 0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추천 수
공지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961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9668 0
2344 단편 한심해씨의 유쾌한 특허 百工 2016.10.28 13 0
2343 단편 심사제외) ㅡ 검을 사랑한 사내 13월 2016.10.27 81 0
2342 단편 술마시던 이야기 13월 2016.10.19 91 0
2341 단편 다수파 이나경 2016.10.19 248 1
2340 단편 꽃들의 정글 오청 2016.10.17 161 0
2339 단편 죽은 매장자의 애독자 송망희 2016.10.03 146 0
2338 단편 (심사제외) 남저서구 무협임 13월 2016.10.02 81 0
2337 단편 괴우주야사 외전 : 지장보살의 재미 니그라토 2016.09.23 97 0
2336 단편 괴우주야사 외전 : 살려주고 잊어버리다 니그라토 2016.09.23 133 0
2335 단편 괴우주야사 외전 : 시옥황 아트만과 악귀 니그라토 2016.09.23 77 0
2334 단편 총통령의 야망 MadHatter 2016.09.18 138 0
2333 단편 귀두(鬼頭) 오름 2016.09.17 141 0
2332 단편 겁의 과실 송망희 2016.09.11 71 0
2331 단편 탑승객4 인스머스의눈 2016.09.07 153 0
2330 단편 1.   “그... 인스머스의눈 2016.09.07 9 0
2329 단편 스마트폰은 이제 우리 몸의 일부나 다름없습니다 creya 2016.08.31 111 0
2328 단편 사탕통 MadHatter 2016.08.28 195 0
2327 단편 은촛대의 사용법 오름 2016.08.13 170 0
2326 단편 [파편] 뿔피리 송망희 2016.08.12 67 0
단편 [파편] 타임머신 송망희 2016.08.12 76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3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