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독자우수단편심사방식 변경 공고
 
 
안녕하세요, 웹진 거울 독자우수단편심사단 赤魚(김주영), 앤윈(이서영), pena(최지혜), 입니다.
거울의 내부개편에 따라 2016년부터 독자우수단편 심사방식이 다음과 같이 변경됨을 알려드립니다. 이번 변경의 목적은 독자우수단편 심사의 효율을 높이고, 우수한 필력을 가진 새로운 필진을 선발하는데 있습니다.
 
1. 독자우수단편은 분기별로 심사하며, 해당 기간에 게시된 독자우수단편을 대상으로 분기별 우수작을 선정합니다. 또한, 분기별 우수작 중에서 연말 최종 우수작을 선정하여 연말 최종 우수작 수상자는 본인의 희망에 따라 웹진 거울의 필진으로 활동할 수 있습니다.
 1) 각 분기의 기간은 다음과 같습니다.
   -1분기 : 1월 1일-3월 31일 (*1분기 우수작 발표: 4월 15일)
   -2분기 : 4월 1일-6월 30일 (*2분기 우수작 발표: 7월 15일)
   -3분기 : 7월 1일-9월 30일 (*3분기 우수작 발표: 10월 15일)
   -4분기 : 10월 1일-12월 31일 (*4분기 우수작 발표: 이듬해 1월 15일)
2) 거울 매호마다 전월 1일부터  말일까지 게재된 작품을 대상으로 ‘이 달의 후보작’이 선정됩니다. 후보작의 개별 심사평은 총평에 포함됩니다.
    ( *2)항 수정됨: 2018)
 
3) 각 분기의 마지막 달에는 해당 분기를 담당한 심사위원이 그간의 후보작 중 우수작을 선정하여 심사평과 함께 발표합니다.
 
4) 연말 최종 우수작 선정 시에는 각 분기별 후보작을 전 심사위원이 읽어보고 평한 후에 최종적인 수상을 결정합니다. (단, 연말 최종 우수작은 심사 결과에 따라 여러 편에 수여될 수도 있습니다.)
 
5) 연말 최종 우수작 당선자는 웹진 거울 필진으로 활동할 수 있으며 이는 본인의 희망에 따릅니다.
 
 
*개편 전후 방식 비교표
 

전후비교.JPG

 

 

 

 

 
mirror
댓글 5
  • No Profile
    민경일 15.12.18 23:32 댓글

    그럼 예전처럼 모든 작품에 심사평을 제공하지 않는다는 말씀이신가죠? 제가 잘 이해한 것인가요? 고맙습니다..

  • 민경일님께
    No Profile
    mirror 15.12.19 23:30 댓글 수정 삭제

    안녕하세요. 웹진 거울 우수단편심사단입니다. 말씀대로 모든 작품에 심사평을 제공하지는 않게 됩니다. 당월 담당인 심사위원의 재량에 따라 선별된 작품에 개별 심사평이 이뤄지며 이는 총평 속에 포함됩니다.

  • mirror님께
    No Profile
    민경일 15.12.20 00:16 댓글

    네 답변 감사합니다. ^^

  • No Profile
    레몬 15.12.26 10:29 댓글

    질문이 있습니다, 심사위원에 김이환 작가님은 빠지시는 건가요? 한 분이 아직 확정이 되지 않은 것 같아서요~

  • 레몬님께
    mirror 15.12.28 00:32 댓글

    안녕하세요, 독자우수단편 심사단입니다. 네, 김이환 작가님은 심사단 활동을 하지 않으십니다. 심사단은 공지에 이름을 밝힌 세 사람으로 운영됩니다. 감사합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공지 2019년 독자우수단편 심사위원 명단 mirror 2019.02.26 0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0
2513 단편 사랑의 의미 진정현 2018.10.24 6
2512 단편 실종 진정현 2018.12.05 6
2511 단편 연희 진정현 2018.10.24 4
2510 단편 채유정 진정현 2019.02.20 4
2509 단편 문초 진정현 2019.08.26 4
2508 단편 원조맛집 너울 2018.07.30 3
2507 단편 거래 진정현 2019.05.31 3
2506 단편 다수파 이나경 2016.10.19 2
2505 단편 제 숨소리를 기억하십니까? 천선란 2019.05.29 1
2504 단편 삐거덕 낡은 의자 온연두콩 2018.10.18 1
2503 단편 찌찌레이저 김청귤 2019.10.06 1
2502 단편 화성에서 온 노인 진정현 2019.09.27 1
2501 단편 [엽편] 천국과 지옥 먼지비 2011.01.18 1
2500 단편 뱀의 선물 노말시티 2019.05.28 1
2499 단편 제 목소리가 들리십니까? 천선란 2019.05.29 1
2498 단편 지금, 여기 김성호 2019.06.27 0
2497 단편 팔카르 로엔다임 노말시티 2019.01.02 0
2496 단편 신화의 종말 이준혁 2019.07.31 0
2495 단편 최후의 다이브 바보마녀 2018.12.23 0
2494 단편 불꽃축제 바젤 2018.12.23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6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