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단편

2003.06.29 09:0606.29






  어두운 하늘 아래로 폭이 넓은 새빨간 강이 흐른다. 강물의 표면은 거의 정지하기라도 한 것처럼 찰방거리는 소리도 없이 고요하지만 그 불투명한 짙은 빛깔의 속을 들여다 볼 수 없으니 그 얄팍한 표면 밑에선 격류가 흐르는지 소용돌이가 치는지 표면처럼 고요한지 아니면 아예 흐름이 멈춰있는지 파악할 수 없다.

  강의 그 얄팍한 표면 위에 있는 나를 본다. 한 조각 새빨간 거적데기로 부유하는 나를 본다. 끈적거리는 강물에서 헤엄쳐 나올 수 없는 나를 본다. 거적데기 속 퍼덕이는 심장의 기계적 작용으로 인해 축 늘어진 팔다리를 본다.

  그것을 무어라 칭할까. 물려받은 이름으로 부를까. 한 조각 거적데기라 부를까. 아니면 강물이라 부를까. 흘러간 혹은 침전된 이들에게 물어볼까. 그것들을 무어라 칭할까. 아버지 어머니라 부를까. 그들이 그들의 아버지 어머니로부터 물려받은 이름으로 부를까. 거적데기들이라 부를까. 역시 강물이라 부를까.

  그러나 거적데기 속 심장의 퍼덕거림을 느끼곤 놀라 다시 눈을 감아버리고 만다. 다시 눈을 뜨기엔 하늘은 너무 어둡고 강물은 너무 따뜻하다. 나는 다시금 오래된 기억 속으로 침잠한다.

<끝>











=====

게시판 첫 글이 이런 요상한 글자뭉치라 무진장 죄송스럽네요.
링크신고입니다.
http://cgenesis2nd.net
댓글 1
  • No Profile
    하리야 03.06.30 08:07 댓글 수정 삭제
    이건 시적 미감을 가지고 있는 글 같애요; 흠; 오오; (글자뭉치라;)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공지 2019년 독자우수단편 심사위원 명단 mirror 2019.02.26 0
공지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0
2505 단편 게시판 사용법입니다. mirror 2003.06.26 0
2504 단편 우주류7 이수완 2004.06.08 0
2503 단편 사스 시대의 사랑 곽재식 2005.03.31 0
2502 단편 소녀시대에게10 우상희 2009.09.09 0
2501 단편 [번역] A Wrinkle in Time - 시간의 주름 013 unica 2003.12.02 0
2500 단편 국내 최초 판타지 앤솔러지 - 뱀파이어 앤솔러지 기획 및 제작 일정 - 단편 공모합니다.1 mirror 2006.01.24 0
2499 단편 나도 때론 포르노그라피 주인공이고 싶다 1군 2010.05.11 0
2498 중편 하마드리아스 -상-1 권담 2011.11.20 0
2497 단편 (번역) 나는 어떻게 아내에게 청혼했나 : 외계인 섹스 이야기 (4)2 직딩 2012.11.30 0
2496 단편 군대갈래? 애낳을래?4 볼트 2010.02.24 0
2495 단편 플라스틱 프린세스11 유서하 2006.01.11 0
2494 단편 앨리스와의 티타임7 이수완 2004.09.11 0
2493 단편 그의 세번째 손 화룡 2015.06.18 0
2492 단편 땀 흘리는 아내3 투덜이 스머프 2004.05.19 0
2491 단편 <b>당신의 고양이를 보여주세요</b> - 3월 31일 마감2 jxk160 2007.12.03 0
2490 단편 <b>거울의 다섯 번째 소재별 단편선에 실릴 작품을 모집합니다</b> mirror_b 2011.12.22 0
2489 장편 The Power - 1장 잘못된 시작(13) 최현진 2003.08.07 0
2488 단편 (번역) 나는 어떻게 아내에게 청혼했나 : 외계인 섹스 이야기 (2) 직딩 2012.11.28 0
2487 단편 손수건1 이중 2005.10.31 0
단편 1 빡살 2003.06.29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6 Next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