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단편 2021.01.23 동물같은

2021.01.23 00:4501.23

2021.01.23 동물같은 (노인 폭행 사건에 대하여)

기분 나쁜 답답함이 나를 짓누른다. 만약 내가 그 상황에 있었다면 그 아이들과 할아버지에게 어떤 말을 했을까?

그들에게 빈말이라도 좋으니까 사과하라고 매달리다가 할아버지에게 대신하여 사과했을지도 모른다.

 

무엇이 옳은지 옳지 않은지 이제는 그 기준마저 모호해지고 사람들은 그 모호함을 방패 삼아서 숨어버렸다. 영상 속에 나서지 않은 사람들처럼 말이다. 나도 개인주의적이지만, 이건 아니다. 적어도 이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

 

무력함 속에 흐르는 눈물은 대한민국 미래에 대한 걱정도 아닌 그냥 그 아이들이 불쌍하다는 감정일지도 모르겠다. 자신의 잘못을 인정함으로써 성장하는 인간의 본질을 잊어버린 동물과 같은 아이들 단순히 자신의 욕구에만 충실한 동물 같은 아이들 강자에게 약하고 약자에게 강한 동물 같은 우리들

댓글 0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추천 수
공지 [공고] 2020년 독자우수단편 심사위원 명단 mirror 2019.12.31 0
공지 단편 ★(필독) 독자단편우수작 심사방식 변경 공지★5 mirror 2015.12.18 0
공지 독자 우수 단편 선정 규정 (3기 심사단 선정)4 mirror 2009.07.01 0
2007 단편 적과 흑의 시기 동록개 2021.02.13 0
2006 단편 기묘악마 — 유사 광상곡 최의택 2021.02.12 0
2005 단편 가위바위보 세이브 어스 백곶감 2021.02.11 2
2004 단편 효소의 작용 한때는나도 2021.02.08 0
2003 단편 우주여권 사업의 단기 알바 킥더드림 2021.02.08 0
2002 단편 이십삼년을 귀여워해줘! 작은것들의미밍즈쿠 2021.02.03 2
2001 단편 상희와 산희 김성호 2021.01.25 0
2000 단편 배터리를 교체해 주세요. 강엄고아 2021.01.25 0
1999 단편 러브홀릭(Love-holic) 원더 2021.01.25 0
1998 단편 어제로 향하는 습관 붉은파랑 2021.01.24 0
1997 단편 1월에는 금방 녹는 눈이 내린다 작은것들의미밍즈쿠 2021.01.23 0
단편 2021.01.23 동물같은 구라니 2021.01.23 0
1995 단편 해저도시 타코야키 김청귤 2021.01.20 1
1994 단편 백비탕 ㄱㅎㅇ 2021.01.19 0
1993 단편 면도 여름 2021.01.15 6
1992 단편 도시 물고기의 고발 구루자(Kuruja) 2021.01.05 1
1991 단편 몽중살 : 꿈속의 살인 엽기부족(홍정기) 2021.01.01 0
1990 단편 12월의 코끼리 작은것들의미밍즈쿠 2020.12.31 0
1989 단편 두 베녜라 이야기 붉은파랑 2020.12.31 1
1988 단편 플라잉 봅슬레이 미믹응가 2020.12.30 0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2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