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빵 좋아하는 악당들의 행성" 단편집 수록으로 본문 삭제 되었습니다.)

댓글 6
  • 너울 19.06.30 01:23 댓글

    정말 있을 법한 영웅에 대한 미담이에요.

  • 너울님께
    No Profile
    글쓴이 곽재식 19.06.30 10:55 댓글

    매번 읽고 좋은 말씀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오늘도 건필하십시오.

  • Cherry 19.06.30 02:17 댓글

    별로 할 줄 아는 건 없지만, 기본을 지킬 줄 아는 것 하나만으로도 큰 몫을 해낸 자. 곽oo

  • Cherry님께
    No Profile
    글쓴이 곽재식 19.06.30 10:51 댓글

    이야기 나온김에 써두자면, 곽상사라는 이름은 이름을 뭘로할지 트위터에서 투표 받은 결과대로 해 본 것입니다.

  • No Profile
    윤새턴 19.07.06 00:41 댓글

    한가지를 제외하고는 아무 것도 하지 않는 것으로 일관한 사람이 그것을 관철한 끝에 훌륭한 일을 해낸 이야기군요. 고장난 시계도 하루에 두 번은 맞는다는 식으로 읽으면 기분이 묘합니다.

  • 윤새턴님께
    No Profile
    글쓴이 곽재식 19.07.06 11:15 댓글

    고장난 시계 비유 좋아보입니다. 읽고 감상 나누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분류 제목 날짜
곽재식 삼월이의 돌멩이7 2020.05.31
노말시티 몽선잡문 (본문 삭제) 2020.05.01
pilza2 네거티브 퀄리아 2020.05.01
곽재식 팔당 처리소4 2020.04.30
해망재 좀비같은 것은 없어 2020.04.01
노말시티 그래도 체온이 있으니까 2020.04.01
이경희 신체강탈자의 침과 입 (본문 삭제)2 2020.03.31
곽재식 제발 정신 좀 차려라4 2020.03.31
해망재 먼 별의 바다에서 교신하기 2020.03.01
노말시티 달콤한 죄를 지었습니다 (본문 삭제) 2020.03.01
pilza2 세 가지 소원을 이루는 방법 2020.03.01
이경희 게으른 사관(史官)과 필사하는 목각기계 2020.02.29
곽재식 신들의 황혼이라고 마술사는 말했다 (본문삭제)2 2020.02.29
노말시티 에딘에게 보고합니다 (본문 삭제)9 2020.02.01
해망재 나와 세빈이와 흰 토끼 인형 2020.02.01
pilza2 용은 우리 마음속에 2020.02.01
곽재식 천사가 모터사이클을 타고 내려오다8 2020.01.31
돌로레스 클레이븐 오를레앙 2020.01.16
돌로레스 클레이븐 아광속의 시선 2020.01.16
천선란 그림자놀이 (본문 삭제) 2020.01.15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44 Next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