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단행본 출간으로 본문 삭제

댓글 4
  • No Profile
    앤윈 19.01.31 17:31 댓글

    귀여운 이야기고 작가는 명랑하게 말하는데 슬프네요…….

  • 앤윈님께
    글쓴이 너울 19.01.31 19:50 댓글

    기획 의도는 "기술이 모든 상처를 치유해 줄 것이다"였는데 쓰니까 만병통치약이 아닌 것 같네요.

  • No Profile
    쁘로프박사 19.02.01 13:06 댓글

    갑자기 막 초등학생 된 사촌 생각이 나는데 요새 걔가 유튜브에 빠져 살더라고요.

    마냥 탐탁치는 않았는데, 말을 들어보니까 걔가 부모님이랑 이것저것 해보는 것도 많고 유튜브에서 본 동화책도 곧잘 찾아 읽어보더라고요(물론 e북으로지만).

    우리 때랑은 다르지만 저런 식으로도 교육이 이루어지는구나 싶더라고요.

  • 쁘로프박사님께
    글쓴이 너울 19.02.01 14:36 댓글

    제 조카들도 유튜브를 어마어마하게 많이 보더라고요. 그것 때문에 눈살 찌푸리게 되는 경우도 있지만, 영상과 시각에 익숙해진 아이들이 차후에 얼마나 어마어마한 시각적 컨텐츠를 만들어낼지 생각하면 그것도 참 기대가 되었습니다.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