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수열은 경래가 떨구고 간 사진을 바라보며 기억을 더듬었다. 어디선가 본 듯한 느낌. 기시감과는 달리 일부분만 익숙하다는 느낌이었다. 그는 잠시 그 느낌을 쫓아보다 팽개치고 사진을 손에 들었다. 우아한 여자, 위태로워 보이는 여자였다. 그리고 수열은 무엇이 익숙했는지를 잡아챘다.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목이 긴 앨리스를 그린 삽화. 여자도 긴 목으로 얼굴을 떠받치고 있었다. 가느다란 줄기에 아슬아슬하게 달린 꽃이었다. 천천히 움직이는 목의 잔상을 지켜보던 수열은 문득 동백꽃을 연상했다. 뚝뚝 송이째 떨어지는 것이 기억에 강렬하게 남아있었다. 그는 손으로 사진을 만지작거렸지만 인화지의 감촉만이 맨들맨들했다. 그가 내뿜는 담배연기가 잔상에 섞여들었다. 그러나 잔상은 느리나마 움직이고 있었고 연기는 그 안에 녹아들지 못한 채 밖으로 새어나왔다. 번번이 치는 장난이었다.


 


-----


 


북토피아에서 전자책 <50년 전의 연인>으로 출간하면서 삭제되었습니다.


<50년 전의 연인> 바로가기

mirror
댓글 1
분류 제목 날짜
갈원경 물 속의 종 - 본문 삭제 -2 2004.10.29
정대영 판타스틱 조미료 (본문 삭제)2 2004.10.29
김수륜 50년 전의 연인 - 본문 삭제 -2 2004.10.29
미로냥 현대 마법사- 달콤한 것 2004.10.29
미로냥 이 뭍(此岸) 2004.10.29
정해복 상냥한 마녀1 2004.09.25
赤魚 영원한 수요일 - 본문 삭제 - 2004.09.24
갈원경 이끼의 숲 - 본문 삭제 -3 2004.09.24
bluewind 별장 2004.09.24
미로냥 뮌헨의 꿈 2004.09.24
crazyjam 사랑스런 아내여1 2004.08.28
가는달 물고기 여인1 2004.08.28
jxk160 밤 너머에 1/2 2004.08.28
jxk160 밤 너머에 2/21 2004.08.28
정대영 판타스틱 증후군 (본문 삭제)4 2004.08.28
아밀 병 속에 든 바다 - 본문 삭제 -4 2004.07.30
赤魚 그림자의 꿈 - 본문 삭제 -1 2004.07.30
jxk160 빼앗긴 땅 2004.06.25
赤魚 돌아오는 여름이 다시 여름인 것처럼 - 본문 삭제 - 2004.05.28
bluewind 인형을 만드는 남자 2004.05.28

게시물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