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덧니가 보고 싶어
정세랑, 난다

마음 깊은 곳을 건드리는 이야기였습니다. 작지만 작지 않은 책.
(진아)

덧니가 보고 싶어
정세랑, 난다

발랄한 로맨스가 맞기는 맞는데 흔히 '발랄'이나 '로맨스'라는 단어를 보고 생각할 만한 이야기는 전혀 아니고, 발랄하고 귀엽기는 한데 또 마냥 밝다고는 할 수 없고, 현실적인가 하면 이상하게 낭만적인 느낌. 좋다.
(askalai)

피의 굴레: 경성탐정록 2
한동진, 북홀릭

전과는 분위기가 조금 다르다. 1권에서 산뜻하고 유쾌한 셜록홈즈 패러디를 보았다면 이번 권은 시리즈 제목 그대로 경성을 배경으로 활약하는 쓸쓸한 탐정이야기더라. 주인공도 더 이상 홈즈같지 않고, 재치있는 트릭이 없지는 않지만 전반적인 분위기에서 이미 본격파라기보다는 사회파의 느낌이 짙어졌다.
(askalai)




좌백 무협 단편집
좌백, 새파란상상

닥치고 좌백...이라고 소개해 버리면 안되겠지. 무협에 머물지 않고 어딘가로 움직이고 있는 작가의 시도를 읽을 수 있는 작품집이다.
(askalai)







가짜 이야기
니시오 이신, 학산문화사

여자친구는 니시오 이신 소설을 안 좋아합니다.
‘뭐, 안 좋아할 수도 있지’가 아닙니다. 진심으로 싸우고 싶습니다.
주인공 아라라기 코요미의 두 여동생 ‘파이어 시스터즈’ 등장.
(아이)

원티드 맨
존 르 카레, 랜덤하우스코리아

2월 초면 르까레 원작의 첩보영화 [팅커, 테일러, 솔저, 스파이]가 국내에도 개봉할 테지만, 왜 그가 첩보물 최고의 거장인지 보여주는 최근 작품이다. 다만 불편함과 신랄함을 원하지 않는 독자는 잡지 말 것.
(askalai)

아라비아 밤의 종족
후루카와 히데오, 뿔

18세기 이집트와 신비로운 오아시스 도시를 무대로 이야기 속의 이야기, 천년을 넘나드는 마신과 마술사와 용사와 멸망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미스터리처럼 소개되었지만 실상은 화려한 환상-모험물이다.
(askalai)




하늘의 물레
어슐러 르 귄, 황금가지

르 귄의 작품 중에서는 드문 편인 현실을 소재로 한 로우 판타지. 소원성취의 부작용에 대한 우화처럼도 읽힌다. 다만 장자의 인용은 뜬금 없다는 느낌. 물론 외계인이 나비를 닮았다면 더 진부하게 느꼈겠지만 거북이를 닮았다(이것도 동양적이라고 할 순 있겠다).
(pilza2)

눈사마귀
쿄우교쿠 이즈키, 대원씨아이

이 작가는 매번 장르도 전개도 절정도 상당히 애매하다. 정말 애매하다. (이렇게 밖엔 말할 수가 없다.) 요약해 보면 괜찮은 이야기고 발상도 좋고 문장도 (번역이지만) 서정적인 부분이 취향인데, 이상하게 전개가... 한 마디로 애매하다. 애매하고 또 애매하다. 그럼에도 계속 책 내주는 걸 보면 신기하다고 해야 할지, 그 2%정도 부족하고 15도도 아니고 12.3도 정도 어긋난 듯한 그 어중간한 느낌을 즐기는 사람도 있다는 것일지.
(미로냥)

말하는 검
미야베 미유키, 북스피어

초기작이라 그런지 나중 작품들보다 좀 덜 다듬어진 느낌이 남아 있다. 그리고 '이때부터 이 작가분은 미남 정말 좋아했구나!' 하고 혼자 웃었다. 괜찮아요, 나도 미남이 좋으니까.
(미로냥)






한낮의 우울
앤드류 솔로몬, 민음사

우울증의 모든 것을 다루었다는 말이 과장이 아닌 책. 중증 우울증을 겪은 작가가 스스로의 경험과 다른 이들의 경험, 그리고 우울증과 싸우기 위해 조사하고 시험해본 모든 것을 한 권에 담아냈다. 그만큼 책도 두껍고 내용도 방대하지만, 배움과 감동이 함께 있다.
(askalai)

미각의 제국
황교익, 따비

음식 에세이라고 했을 때 바로 떠올릴 만한 스타일은 아니다. 싱거워 보이지만 읽어가다보니 잘 지은 밥을 씹을 때처럼 입안에 침이 도는 글.
(askalai)

우리가 잘못 산 게 아니었어
엄기호, 웅진지식하우스

시대의 어둠을 본다. 학생들과 대화한다. 함부로 위로하지 않는다. 함부로 격려하지도 않는다. 당신의/우리의 삶을 바꿔준다거나 바꿔야 한다고 하지 않는다. 미화하지 않지만 따뜻하다. 나와 같은 생각을 훨씬 잘 풀어놓은 글과 내가 의구심을 갖고 있던 부분에 확 꽂혀들어온 글을 보았다. 들어가는 글과 나가는 글에서 뭉클했다. 사회/인류학적인 시대분석이나 통찰이라기보다는 상담인지도 모른다, 이 책은.
(askalai)




무라카미 하루키 잡문집
무라카미 하루키, 비채

사실 소설가의 제대로 된 소설을 읽어보지 않고 잡문만 읽고 있는 게 죄책감이 들지만, 하루키의 잡문은 좋다. 가끔 쌉쌀한 유머, 가끔 수더분한 덕후의 향기(?!). 역시 작가와 책 이야기가 좋았다.
(pena)

내 생의 중력
홍정선 외, 문학과지성사

문지 시선집을 매번 사고 있지만, 그때마다 생각한다. 시는 참 좋다. 시가 있어서 다행이다.
(미로냥)



댓글 0
분류 제목 날짜
토막소개 105호 토막소개4 2012.02.24
토막소개 104호 토막소개 2012.01.27
토막소개 103호 토막소개 2011.12.31
토막소개 102호 토막 소개 2011.11.25
토막소개 101호 토막 소개 2011.10.28
토막소개 100호 토막 소개2 2011.10.01
토막소개 99호 토막 소개 2011.08.27
토막소개 98호 토막 소개3 2011.07.30
토막소개 97호 토막 소개4 2011.06.25
토막소개 96호 토막 소개3 2011.05.28
토막소개 95호 토막 소개1 2011.04.30
토막소개 94호 토막 소개1 2011.03.26
토막소개 93호 토막 소개 2011.02.26
토막소개 92호 토막 소개1 2011.01.28
토막소개 91호 토막 소개3 2011.01.01
토막소개 90호 토막 소개1 2010.11.26
토막소개 89호 토막 소개 2010.10.29
토막소개 88호 토막 소개 2010.09.25
토막소개 87호 토막 소개 2010.08.28
토막소개 86호 토막 소개 2010.07.31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