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픽션

BookCover

녹스 머신

노리즈키 린타로, 반니

과학소설로는 보통이지만 소재의 독특함과 기발함에 있어서는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추리소설에 대한 애정과 지식을 겸비한 작가만이 쓸 수 있는 소재이며, 다른 작가가 따라할 수도 없을 정도로 독특한 영역(추리소설을 무대로 한 SF)을 개척해냈다. 다만 번역에 불만족스러운 부분이 있다. 엄연히 한국어 과학용어가 있는데도 일본 용어를 직역한 경우가 몇 군데 있으니 주의를 요함. (pilza2)

BookCover

허구추리 강철인간 나나세

시로다리아 쿄, 디앤씨미디어

소설이 그럴싸한 거짓말이라지만 추리소설은 그중에서도 독자를 설득하기 위해 가장 그럴싸해야 하는 장르다. 그럼에도 이 소설은 대놓고 추리가 거짓임을 밝히고 들어가면서 독자를 납득시키며 끝난다. 미스터리라는 재료를 마음껏 요리해온 일본 추리소설계라는 거대하고 풍요로운 숲 속에서 자라난 희귀식물 같은 느낌. (pilza2)

BookCover

나라 훔친 이야기

시바 료타로, 창해

일본 전국시대 웅대한 야망을 품은 사나이의 이야기. 그리고 그 꿈과 선구자의 길이 어떻게 노부나가에 이어졌는가…한 시대가 다른 시대로 가는 과도기에 생긴 개혁과 파격이 흥미롭다. 특히 작가의 모자이크식 글쓰기는 많은 영감을 주었다. (유이립)

BookCover

풍신수길

시바 료타로, 에디터

신하를 도구로 보아 기능만으로 평가했던 노부나가와 주인에게 훌륭한 도구가 되기 위해 노력하고 온 몸이 부서져라 기능한 히데요시. 왜 일본인들이 히데요시를 좋아하는지 알게 됐다. 일본적인 가치관과 성실, 인간적인 매력. 일본을 비롯한 동양의 근대와 현대 노동자와 회사의 가치관점에서 보면 분명 선구자이다. 한 가지 시바료타로는 늘 임진왜란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길 회피한다. 자신이 사랑하는 캐릭터의 몰락에 대해서 공정하지 못하기에 침묵한다. (유이립)

댓글 2
  • No Profile
    쁘로프박사 18.09.15 19:40 댓글

    이번 달 토막은 일본 작품이 많네요. 여기서 읽어 본 건 나라 훔친 이야기밖에 없군요

  • 쁘로프박사님께
    No Profile
    유이립 18.11.04 21:09 댓글

    나라 훔친 이야기. 전 굉장히 재미있게 봤는데. 어땠는지 궁금하네요.

분류 제목 날짜
토막소개 2018년 11월 토막 소개 2018.11.15
토막소개 2018년 10월 토막 소개 2018.10.15
토막소개 2018년 9월 토막 소개2 2018.09.15
토막소개 2018년 8월 토막 소개 2018.08.15
토막소개 2018년 7월 토막 소개 2018.07.15
토막소개 2018년 6월 토막 소개 2018.06.15
토막소개 2018년 5월 토막 소개 2018.05.15
토막소개 2018년 4월 토막 소개 2018.04.15
토막소개 2018년 3월 토막 소개 2018.03.15
토막소개 2018년 2월 토막 소개3 2018.02.15
토막소개 2018년 1월 토막 소개2 2018.01.15
토막소개 172호 토막 소개 2017.10.31
토막소개 171호 토막 소개 2017.09.30
토막소개 170호 토막 소개2 2017.08.30
토막소개 169호 토막 소개 2017.07.31
토막소개 168호 토막 소개 2017.06.30
토막소개 167호 토막 소개 2017.05.31
토막소개 166호 토막 소개1 2017.04.30
토막소개 165호 토막 소개 2017.03.31
토막소개 164호 토막 소개 2017.02.28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