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장강명 [표백] 비판 - MK II

 


핫한 작가이고 스스로 SF 팬을 자처하는 장강명의 글 중 내가 읽은 건 [표백] 뿐이다.

[표백]에서는 자유민주주의를 최종 사상이라 하면서 그것이 구성하는 체제를 '그레이트 빅 화이트 월드'라고까지 명명하면서 새로운 것을 만들어낼 수 없다는 절망에 젊은이들이 자살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내가 보기에 [표백]에서 다룬 문제는 새로운 사상을 만들지 못 하기 때문이 아니다. [표백]에선 재벌도 자살시키지만 내가 볼 때 이는 완전히 잘 못 되었다.

[표백]에서 다룬 문제는 새로운 사상을 못 만드는 문제가 아니다. 사상이 완성되어 주어져 있어도 해결할 거리는 무궁무진하다.

예컨데 자유민주주의를 최종 사상이라 선언한 프란시스 후쿠야마는 트랜스 휴머니즘이 평등주의를 해칠 수도 있다면서 경계했다. 하지만 잘 생각해보자. 그러면 트랜스 휴머니즘이 만들어낼 지평이란 자동차, 세탁기, 보일러, 핸드폰, 컴퓨터, 우주선, 의학 등이 지금 하고 있는 일이랑 사실상 별반 다를 것도 없다는 걸 알 수가 있다. 그저 개개인의 통제력이 올라가는 정도다. 잘 통제하면 사회가 용납하지 못 할 것도 없다. 인간이란 무한하다.

따라서 자유민주주의는 여전히 최종 사상이고, 괴델의 불완전성 정리와 하이젠베르크의 불확실성 원리가 진리라면 영원히 최종 사상일 것이다. 오늘날 자유민주주의와 결합된 신자유주의의 통찰은 인간은 무엇을 모르는지도 모르기 때문에 상황을 전적으로 통제할 수 없고 고로 자유롭다는 것이다. 그것이 자유로운 개인이다. 그야말로 [역사의 종말]이다.

사정이 그렇다면 자유민주주의라는 사상이 체제로 투사되기 위해선 막대한 노력이 경주되어야 하고 거기서 얼마든지 삶의 이유를 찾을 수 있으리라는 걸 짐작할 수 있다.

[표백]의 주인공이 가난에 찌들어 살듯이, 내가 보기에 [표백]에서 나와야 할 해결책은 자살이 아니라 경제력이다. 경제력을 올리기 위한 기작들이 자유민주주의 속에서 행해짐으로서 인간을 풍요롭게 할 때 문제는 해결된다.

따라서 난 내 SF [지구적 양식업자], [사이킥 갤럭시]를 [표백] 보다 훨씬 윗줄로 치는 바이다.
댓글 1
  • No Profile
    유이립 16.04.11 01:12 댓글

    ....니그라토님 존함과 명성에 대해 익히 들어 알고 있습니다.

    문갤과 판갤에서 니그라토님께 남의 조언, 충고 좀 '제발' 들으라는 요청을 하는 걸 봤습니다.

    피드백을 받지 않으면 작가로써 인간으로 성장하지 못합니다.

    밖에 나가서 사람 좀 만나고 다니시길 적극 권장합니다.

자유 게시판

어떤 이야기든지 자유롭게 이야기하실 수 있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스팸성 글은 경고 없이 삭제됩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자유 거울 글의 저작권과 거울 글을 퍼가는 등의 일에 대한 원칙 mirror 2013.06.04
4991 자유 거울에서 본것같은 소설을 찾아요~2 Megabrand 2017.01.23
4990 자유 글 쓰러 왔어요1 에테 2017.01.21
4989 자유 거울 회원분들 혹시 이 장르에 대해서 아시나요?1 우환 2017.01.18
4988 자유 거울 회원님들 혹시 이 장르에 대해서 알고 계시나요? 우환 2017.01.18
4987 자유 거울에 오늘 처음 가입했습니다 도와주세요... ㅠㅠ1 서련 2017.01.11
4986 자유 2016년 거울 중단편선은 언제 출간하나요..2 조준희 2016.11.23
4985 자유 요즘 거울에 틈틈이 접속하며 百工 2016.11.11
4984 자유 반갑습니다. 첫 글입니다.3 百工 2016.10.28
4983 리뷰 [영화] 물리4등급이 본 <인터스텔라> 리뷰 참붕어 2016.10.27
4982 정보 연희문학창작촌 '하반기 입주작가 공모' 연희문학창작촌 2016.08.02
4981 자유 시골 집배원 생활 이제 7개월짼가...5 아이 2016.06.05
4980 자유 기다리고 있는 trpg 룰북 펀딩 금액이 88888888원을 찍었습니다2 세뇰 2016.05.17
4979 자유 홍보합니다~!1 유이립 2016.05.15
4978 자유 거울 사이트가 왜이리 조용해졌나요3 로다 2016.05.06
4977 자유 SF 및 과학스릴러 공모전5 구름 2016.03.25
4976 자유 먼여정에서 연재 중인 <도심환경>을 읽는 분들을 위한 무기 이미지 세뇰 2016.03.04
4975 자유 오랜만에 들어와서 공모전 홍보..1 夢影 2016.03.02
리뷰 장강명 [표백] 비판 - MK II1 니그라토 2016.02.26
4973 자유 여러분 새로운 판타지 소설이 나와서 알려드려요~ 새움 2016.02.25
4972 자유 2016년 2월 니그라토 인공지능 전망 니그라토 2016.02.16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