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제가 지금 폴란드 약쟁이 작가의 책을 번역하고 있는데요. 


왜 약쟁이냐면 이 사람이 화가 집안에서 태어나서 본인도 화가 겸 작가였는데 마약 먹고 그림 그린 다음에 여백에다가 자기가 먹은 마약의 화학식을 그려놓고 그랬어요... 진짜 약쟁이...


하여간 그 약쟁이 작가의 일생의 역작 520쪽짜리 장편소설을 번역하면서 많은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세계적인 작가가 되어 본인의 작품이 막 25개국 30개국 언어로 번역되는 걸 원하신다면


1) 약 먹고 글 쓰지 않는다. 특히 소설에다가 "그는 마치 0.2그램의 코카인을 들이마신 듯이 머릿속이 맑아졌다" 이따위 문장 쓰지 않는다. (죽도록 번역했는데 출간 안 되면 어떡하지 아놔)


2) 한 문장을 세 줄 이상 쓰지 않는다. 

- 이 약쟁이는 평균 5줄, 제가 최고 12줄짜리 문장도 봤습니다. 한 문장입니다. 12줄. 두 페이지에 걸쳐 이어지더군요. 제가 오죽 열받았으면 세어 봤겠어요.


3) 사전에 나오지 않는 단어는 웬만하면 쓰지 않는다. 특히 본인이 약먹고 만들어낸, 자기만 아는 단어는 제발 좀 쓰지 마 어떻게 번역하라는 거야!!!! 꽥


4) 본인만 아는 철학을 설파하고 싶으면 소설 말고 철학책을 쓰든지 아니면 좀 알아듣게 쓴다.


작품 자체는 러시아 공산혁명 이후에 세계 전체가 공산화되고 오로지 폴란드만 옛날의 체제를 유지하며 간신히 간신히 살아남아 있는 상황에서 주인공이 여러 사람과 돌아가면서 므흣한 관계를 맺고;;; 그 와중에 폴란드에는 공산혁명과 전쟁의 위협이 상존하고, 그래서 군부 지도자가 국가를 지배하고, 주인공은 모종의 세력에 회유되어 이 군부 지도자의 측근으로 들어가 스파이가 될 것 같고... 뭐 이런 아슬아슬한 대체역사SF(?)치정에로전쟁스파이성장소설인데요...


어떻게 이렇게 선정적이고 흥미진진한 줄거리를 이렇게까지 정신없고 뭔 소린지 모르게 쓸 수가 있지... ㅇ<--<


지금 190쪽 남았는데 저 이거 다 번역하면 기념파티 할 겁니다. 


마약을 하지 말고 알아들을 수 있는 소설을 씁시다... ㅠㅠ

댓글 3
  • No Profile
    아밀 16.02.06 14:25 댓글

    저도 아는 그분인 거 같은데 고생이 많으시겠습니다.... ㅠㅠ 가끔 저자를 만나러 지구 끝까지 혹은 저승 끝까지 날아가 나의 고생과 골병을 책임지라고 이판사판 맞짱뜨고 싶을 때가 있구요... 그럴 때마다 아 나는 이런 저자들처럼 업보를 쌓지 말고 훗날 내 작품을 번역할 번역가를 배려해서 글을 써야지 라고 다짐하게 되더라구요... 그 저자는 리얼 약쟁이이니 악질 중의 악질일 거 같아요 얼마나 힘드실지.... 그러나 독자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너무 기대되네요 ㅠㅠㅠㅠ 기념파티하는 그날을 고대하겠습니다 힘내세요!!

  • No Profile
    유이립 16.02.06 16:41 댓글

    사람 신경 혹은 센스, feel, 감에 따라 작품 수용능력이나 해석이 달라진다고 평소에 생각했습니다. 물론 창작도...

    흔히 말초신경을 자극하는~ 라는 말이 있잖아요.

    약쟁이의 소울이라 왠지 한번 보고 싶네요.



  • No Profile
    잠본이 16.02.23 22:21 댓글

    한문장을 12줄이라니 무슨 판결문입니까(...) 아니 판결문도 그정도로는 안쓸거 같은데ㅠㅠ

자유 게시판

어떤 이야기든지 자유롭게 이야기하실 수 있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스팸성 글은 경고 없이 삭제됩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자유 거울 글의 저작권과 거울 글을 퍼가는 등의 일에 대한 원칙 mirror 2013.06.04
4971 자유 기본소득제 주장자들에겐 세상이 만만해 보이냐고 묻고 싶다.1 니그라토 2016.02.15
자유 번역을 하고 있는데 말입니다3 정도경 2016.02.01
4969 리뷰 [비판]장강명의 '표백' 니그라토 2016.01.14
4968 자유 이제 웹진 거울에서 책은 출간하지 않는건가요?..1 상상력갑 2015.12.08
4967 자유 놀이터 경제론 - 기본 소득제의 한 형태1 니그라토 2015.12.04
4966 자유 독자단편 게시판에 대하여 문의합니다.8 이니 군 2015.11.25
4965 자유 장강명님의 '표백' 감상 겸 제 글 홍보라서 여기 올려요 니그라토 2015.11.20
4964 자유 저 좀 짱인듯 합니다. 니그라토 2015.11.06
4963 자유 자주 언급되는 장르소설 103편2 이형진 2015.10.31
4962 자유 『오후 다섯 시에 만난 외계인』을 전자책으로 만나보세요 한별 2015.10.29
4961 자유 거울 게시판에 광고글 올리는 sukinsyn은 봅니다.2 정도경 2015.10.02
4960 자유 제 2회 한낙원 과학소설상 마감이 보름 남았어요! 구름 2015.09.14
4959 자유 아주 오랜만에 니시오 이신 책이 나왔네요 아이 2015.09.12
4958 자유 셰익스피어 4대희극 낭독모임 곰취 2015.08.15
4957 자유 크로스로드 10주년 기념 SF 페스티벌에 초대합니다. SC 2015.08.06
4956 자유 크로스로드 10주년기념 SF페스티벌에 초대합니다. SC 2015.08.06
4955 자유 해외 장르 웹진/사이트 등 2 (특정한 주제를 주는 곳 두 군데) amrita 2015.08.02
4954 자유 필진 여러분께 중요 안내사항이 있습니다. pena 2015.07.28
4953 자유 잡담) 작금의 치킨 사태를 보니까4 정도경 2015.07.02
4952 자유 해외 장르 소설 웹사이트4 amrita 2015.06.24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