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폭력배 제거론은 너무 리스크가 크다.

 

 

 

폭력배 제거론을 요약하면, 범죄자는 아무리 작은 범죄를 저질러도 갖가지 방법으로 사회에서 영구 격리하자는 것이다.

 

솔직히 난 지금까지 폭력배 제거론을 강력한 느낌(간지, , 포스)이 난다는 이유로 주장해왔던 것 같다.

 

말하자면 나치즘 등의 악마적 사상이 가진 특유의 느낌이랄까.

 

나의 폭력배 제거론은 범죄를 없에는 게 목적이고, 나름 보편적인 사상이다. 만화에서도 퍼니셔나 로워세크 등이 비슷한 사상 갖고 나올 정도다.

 

그런데 오늘날 자유민주주의도 역사를 보면 꽤 효과적으로 범죄를 줄여 왔다.

 

같은 목적을 이룰 수 있다면 부작용이 덜한 방법을 쓰는 것이 옳다. 또한 폭력배 제거론은 검증되지도 않았다. 그런 면에서 자유민주주의에 희망을 걸어 본다.

 

나의 한때를 불태운 폭력배 제거론을 떠나보낼 때가 된 거 같다.

 

물론 미련은 내 마음 속에 남겠지만.

댓글 0

자유 게시판

어떤 이야기든지 자유롭게 이야기하실 수 있는 자유 게시판입니다. 스팸성 글은 경고 없이 삭제됩니다.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자유 거울 글의 저작권과 거울 글을 퍼가는 등의 일에 대한 원칙 mirror 2013.06.04
4962 자유 『오후 다섯 시에 만난 외계인』을 전자책으로 만나보세요 한별 2015.10.29
4961 자유 거울 게시판에 광고글 올리는 sukinsyn은 봅니다.2 정도경 2015.10.02
4960 자유 제 2회 한낙원 과학소설상 마감이 보름 남았어요! 구름 2015.09.14
4959 자유 아주 오랜만에 니시오 이신 책이 나왔네요 아이 2015.09.12
4958 자유 셰익스피어 4대희극 낭독모임 곰취 2015.08.15
4957 자유 크로스로드 10주년 기념 SF 페스티벌에 초대합니다. SC 2015.08.06
4956 자유 크로스로드 10주년기념 SF페스티벌에 초대합니다. SC 2015.08.06
4955 자유 해외 장르 웹진/사이트 등 2 (특정한 주제를 주는 곳 두 군데) amrita 2015.08.02
4954 자유 필진 여러분께 중요 안내사항이 있습니다. pena 2015.07.28
4953 자유 잡담) 작금의 치킨 사태를 보니까4 정도경 2015.07.02
4952 자유 해외 장르 소설 웹사이트4 amrita 2015.06.24
자유 폭력배 제거론은 너무 리스크가 크다. 니그라토 2015.06.20
4950 자유 위키백과, 나무위키, 리브레위키 인디 관련 공동편집 행사 구름비 2015.06.17
4949 정보 신간 / 인비트로 힙쓰 2015.06.11
4948 자유 문명 6단계와 사후세계 니그라토 2015.06.04
4947 리뷰 [영화]매드맥스:분노의 도로-신화 없는 이들을 위한 새로운 신화 세뇰 2015.06.01
4946 자유 독서토론연구회 탐미앤탐미(耽迷&耽美)에서 신입회원을 모집합니다. 닮은살걀 2015.05.17
4945 리뷰 [책] 잃어버린 것들의 책 초극성 2015.05.11
4944 자유 (홍보글) 제가 중편 SF를 연재합니다 ^^;;;2 장강명 2015.05.05
4943 자유 <겁스 호러> 읽는 중 세뇰 2015.03.26
Prev 1 2 3 4 5 6 7 8 9 10 ... 253 N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