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이벤트 발표합니다. 이벤트에 응모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합니다. 비소설 부문 이벤트 당첨자는 다음과 같습니다.


  비소설 부문

  레이엘
  쓺
  달로간 팬더

   세 분 모두 축하드립니다. 아홉 분께서는 revinchu @ empal. com으로 우편물을 수령할 주소, 성함, 전화번호(택배 발송시 필요합니다)를 보내주세요.
   다시 한 번 기꺼이 참여해주신 모든 거울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 드립니다.

 



삼성을 생각한다
김용철, 사회평론, 2010년 1월

불불이 says:
삼성가 자녀들의 승진이 언론에 크게 보도되는 걸 보면서, 찬양 일색인 기사를 보면서, 이 책을 많은 사람들이 읽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정의란 무엇인가
마이클 샌델 지음, 이창신 옮김, 김영사, 2010년 5월

레이엘 says:
아마도 2010년 한 해 최고의 화제작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듯한 책입니다. 하버드 대 교수인 마이클 샌델은 이 책에서 우리가 현실을 살아가며 마주치게 되는 정의에 관련된 질문을 구체화시켰죠. 그러나 책은 답을 명확하게 제시해주지 않았습니다. 결국 결론을 내리는 것은 독자의 몫인 것이죠. 단순히 교양을 쌓는 것 이상으로 우리 사회 전반적인 문제에 대해 많이 생각하게 해주고, 그 생각의 깊이를 더해주는 책입니다. 이런 류의 책 치고는 읽기에 어려운 책도 아니라 술술 잘 읽힙니다.
로이 says:
2010 한 해를 가장 뜨겁게 달구었던 최고의 인문교양 서적!
정의와 도덕적인 관념이 점점 퇴색되어 가고 있는 지금의 현대 사회에 경종을 울려주는 최고의 베스트 셀러!
미희says:
올해 전 출판된 책들 중에서 사회적으로 가장 큰 관심을 받은 책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실제로 큰 관심 속에 저자가 한국을 방문하여 강의로 했었고요. 다만, 이 책이 많이 팔리고 이슈가 된 이유가 한국 사회가 그 만큼 정의, 공정과는 멀기 때문에 그런 것이 아닌가 부정적인 생각도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과학적 경험의 다양성 - 신의 존재에 관한 한 과학자의 견해
칼 세이건 지음, 박중서 옮김, 사이언스북스, 2010년 7월

쓺 says:
제목은 아마도 윌리엄 제임스의 종교적 경험의 다양성에서 따왔지 싶습니다. 물론 작가가 작가이니 만큼 내용은 딴판이지만요.
무신론적 불가지론자이자 저명한 대중 과학자이며, 어느 종교인보다도 경건했던 칼 세이건의 과학, 종교, 신에 대한 생각을 보여주는 좋은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고 보니 저는 과학이 비단 사실의 영역만이 아니라 그 낭만성에 있어서도 종교보다 한수위라는 것을 세이건의 책을 읽으며 처음 깨달았지요.
1985년에 했던 기퍼드 강연을 정리한 것이라 벌써 나온지 25년이 되는 셈이지만, 아직까지도 그 의미가 있다고 봅니다. 비슷한 맥락에서 올해 나온 위대한 설계도 좋은데, 저는 호킹보다 세이건을 더 좋아하므로 고민하다 이 책을(…).

 


범죄의 해부학 - 살인자의 심리를 완벽하게 꿰뚫어 보는 방법
마이클 스톤 지음, 허형은 옮김, 다산초당(다산북스), 2010년 9월

달로간팬더 says:
똑같은 살인을 했을지라도 교통사고로 사람을 죽인것과 사람을 납치해서 고문하고 죽인것은 분명히 다르겠지요.
이 책에선 악의 정도를 등급을 나눠 세세히 구분해 보여줍니다.
등급을 나누는 이유, 방법, 사례 모든 게 흥미로웠습니다.

 


나는 왜 쓰는가 - 조지 오웰 에세이
조지 오웰 지음, 이한중 옮김, 한겨레출판, 2010년 9월

김진영 says:
동물농장과 1984의 저자인 조지오웰의 에세이들 중 엄선한 것을 골라서 저자의 생각을 속성코스로 볼 수 있기 때문에 글을 쓰는 사람으로서는 읽어볼만한 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

 

댓글 3
  • No Profile
    으아 저 뽑혔네요.
    감사합니다~
    새해 들어 가장 처음 받는 선물이에요.
  • No Profile
    Claret 11.01.03 01:05 댓글 수정 삭제
    나온 지 몰랐던 책이 몇권 있는데, 다 재미있어 보이네요. 추천 감사합니다!
  • No Profile
    날개 11.01.05 04:58 댓글 수정 삭제
    올해 가장 화제가 되었던 [정의란 무엇인가]가 역시 높은 지지를 받는군요. 'ㅁ'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24 Next